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고흥에서 거제까지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고흥에서 거제까지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1.03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과 경남 10개 시·군 해안도로…쪽빛바다 노을 등 환상의 드라이브 코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까지 남해안 해안도로를 따라 펼쳐진 우수한 바다 및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선정해 발표하였다.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은 전남(고흥, 여수, 순천, 광양)과 경남(하동, 남해, 사천, 고성, 통영, 거제) 10개 시·군에 접해있는 도로이다.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575km 중 총 253.7km가 해당된다.  

국토교통부는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까지 남해안 10개 시·군에 따라 펼쳐진 경치 좋은 해안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하였다.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전남 고흥에서 경남 거제까지 남해안 10개 시·군에 따라 펼쳐진 경치 좋은 해안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하였다. [사진=국토교통부]

< 남해안 경관도로 15선 소개 >

①전남 고흥, ‘거금해안경관길’ (23km)
거금해안경관길은 고흥의 어업과 해상교통의 중심지인 녹동항에서 출발하여 소록대교와 거금대교를 지나 금산해안경관도로로 이어지는데 쪽빛바다가 아른거리는 바다를 구경할 수 있다.

국토부가 해안 도로를 따라 자연을 감상하며 여행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사진은 거금해안경관길. [사진=국토교통부]
국토부가 해안 도로를 따라 자연을 감상하며 여행할 수 있는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사진은 거금해안경관길. [사진=국토교통부]

 ②전남 고흥, ‘남열해맞이길’ (18km)
팔영산의 등줄기를 타고 내려온 우미산(449m)이 우뚝하고 바다에는 첨도, 비사도, 옥태도, 적금도, 낭도 등 올망졸망한 섬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시종일관 다도해를 끼고 달리는 환상적인 드라이브 코스이다. 

③순천~여수, '여자만 갯가길' (23km)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여자만을 드라이브로 즐길 수 있는 도로로, 전 구간이 노을 전망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순천 여자만갯가길은 전 구간이 노을 전망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순천 여자만갯가길은 전 구간이 노을 전망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진=국토교통부]

④전남 여수, ‘여수밤바다로’ (19km)
여수 앞바다에 비춰진 불빛이 환상적인 풍경으로 펼쳐진다. 또한 전라좌수영 본영이 400여 년 자리했던 여수의 역사와 풍요로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이다. 

⑤여수~광양, '이순신로' (6.6km)
광양만은 광양시 남부와 여수반도 사이에 자리하는데 이를 연결한 것이 묘도대교와 이순신대교이다. 이 다리 덕분에 두 지역간 거리가 좁아져 경제효과도 크지만 다리외형도 아름다워 관광명소로 자리잡았다. 

⑥하동~남해, '이순신 호국로' (5.5km) 
하동 금남면사무소에서 남해대교를 거쳐 남해 관음포까지 이어지는 짧지만 강렬한 길이다. 옛부터 많은 유배객이 건넜던 바다이고 임진왜란 최후 전투인 노량해전 현장이다. 남해대교를 건너면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왕벗나무 길이 사람들을 반긴다.  

임진왜란 최후의 전투인 노량해전 현장에 설치된 이순신 호국로 다리. [사진=국토교통부]
임진왜란 최후의 전투인 노량해전 현장에 설치된 이순신 호국로 다리. [사진=국토교통부]

⑦남해, '남면해안도로' (30km) 
평산항, 사촌해변, 가천다랭이마을, 앵강만 등 남해의 속살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길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선정되었다.

⑧남해, '물미해안도로' (35.2km)
삼동면 물건리와 미조면을 잇는 도로로, 남해의 가장 동쪽 해안을 따르면서 수려한 한려해상을 품고 달린다. 여기에는 비단처럼 아름다운 금산 남쪽의 두모마을, 상주은모래비치, 송정솔바람해변 등이 포함되어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가 완성된다. 

⑨남해~사천, '동대만 해안도로' (14km)
창선도의 동대만 해안을 따라 창선·삼천포 대교를 건너 사천시로 이어지는 길로, 창선도의 투박한 매력과 교량 박물관을 연상시키는 창선·삼천포대교의 매력을 만끽하는 코스다. 

⑩고성, '자란마루길' (9.7km) 
고성군은 14개 읍면 중 10개 면에 공룡발자국 화석이 있을 정도로 공룡의 흔적이 가득하다.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해식동굴 그리고 점점이 뿌려놓은 섬들은 고성 드라이브 길의 매력이다.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해식동굴 그리고 점점이 뿌려놓은 섬들은 고성 드라이브 길의 매력이다. [사진=국토교통부]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해식동굴 그리고 점점이 뿌려놓은 섬들은 고성 드라이브 길의 매력이다. [사진=국토교통부]

⑪고성, '고성만 해지개길' (11.7km)
고성만은 복주머니 형태를 띠고 높은 산줄기가 바람을 막아 바다는 호수처럼 잔잔하다. 청정한 바다에 파도마저 없으니 굴 양식에 최고다. 그래서 해지개길은 바다위에 떠 있는 하얀 부표를 감상하고 알싸한 굴향기를 맡으며 달리게 된다. 

⑫통영, '평인노을길' (10.9km) 
명정동 해안을 들머리로 삼고 북신만 해안길을 시계 반대방향으로 도는 드라이브 코스다. 시원스럽게 내달리는 도로도 좋지만 자전거길과 도보길까지 나란히 조성되어 있어 통영시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기도 한다. 해안길 내내 벗나무 가로수가 도열해 4월이면 벚꽃터널로 황홀경을 연출한다. 

⑬통영, '미륵도 달아길' (9.8km)
섬과 항구 그리고 쪽빛 바다를 친구삼아 달리다 보면 지루할 틈이 없다. 산양항부터 달아공원까지는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라고 한다. 작은 어촌은 원색의 기와집들이 담을 맞대고 살고, 중화마을부터는 동백 가로수가 도열하고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될 정도로 멋진 길이다. 

⑭거제, '홍포~여차해안도로' (20km) 
거제도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꼽힌다. 특히 홍포마을에서 여차몽돌해변까지 3.5km 구간은 가장 경관이 빼어나다. 병대도, 가왕도, 매물도 등 60여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춤을 추듯 바다에 떠 있다.  이 같은 바다를 바라보면 행복감이 밀려온다. 

⑮거제, '학동~와현해안도로' (17.3km) 
동백숲과 해송숲, 검푸른 바다와 올망졸망한 섬들이 절경을 일구어내고 있다. 이 해안길에는 보석같은 해변이 숨어 있는데 함목, 학동, 망치, 구조라, 와현 등 남국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거제의 대표 해수욕장이 이어져 있다. 

남해안해안경관도로에 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홈페이지(www.molit.go.kr) 또는 경남, 전남 10개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관계자는 "지자체와 함께 해안경관 명소에 예술적 감성이 더해진 전망 공간(건축가, 설치미술가 등 참여)을 조성하고, 국가해안관광도로 지정 및 경관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미 발표한 남해안 통합관광브랜드 ‘남파랑’을 활용하여 남해안 관광에 관한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