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준비 완료, 여름휴가 계획 세우자!
해수욕장 준비 완료, 여름휴가 계획 세우자!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5.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일부터 부산 해운대‧충남 만리포 해수욕장 등을 시작으로 차례로 개장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오는 6월 1일부터 전국 270개 해수욕장이 차례대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가장 빨리 문을 여는 해수욕장은 부산의 해운대, 송정, 송도 해수욕장과 충남 만리포 해수욕장이 6월 1일부터 전국 해수욕장 중 가장 먼저 손님들을 맞이한다. 이어 15일 충남 대천, 21일 제주 이호테우, 22일 제주 함덕, 곽지 해수욕장 등이 차례로 운영을 시작한다. 전남 송이도 해수욕장은 가장 늦은 7월 20일에 개장한다.
 

오는 6월 1일부터 개장하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전경. [사진=Pixabay 무료이미지]
오는 6월 1일부터 개장하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전경. [사진=Pixabay 무료이미지]

오후 6시 이후에도 밤바다를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은 총 152개소이다. 강원도의 22개 해수욕장은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총 18시간을 운영하며, 하루 운영시간이 전국에서 가장 길다. 다만, 바다에 들어갈 수 있는 시간은 운영시간과 다르므로 방문 전 해수욕장에 확인해야 한다.

한편, 해수욕장 운영기간 동안에는 다채로운 축제도 함께 열린다. 부산 해운대에서는 ‘코스프레 페스티벌’, 강원 속초에서는 ‘수제맥주 축제’, 충남 춘장대에서는 ‘여름문화예술축제’가 열리며 경북 포항 영일대에서는 ‘샌드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이 외에도 음악회, 가요제, 무용제, 영화상영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수산물 잡기 및 전통 후릿그물 등 체험행사가 열린다. 또한, 비치발리볼, 축구, 마라톤, 복싱대회 등 체육행사와 공군 블랙이글에어쇼도 열려 해수욕장을 찾는 국민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해수욕장 운영을 앞두고 지난 21일, 지자체와 해경, 소방, 경찰, 국립수산과학원, 국립해양조사원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해수욕장 안전장비와 안전인력 운영계획을 점검했다, 해양수산부는 여름철 운영기간 동안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해수욕장 안전관리 상황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임지현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올해는 작년보다 많은 해수욕장이 운영하고 다채로운 축제와 행사 등도 마련되어 있어 해수욕과 함께 다양한 놀거리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안전한 해수욕을 위해 구명조끼 착용 및 음주입수 금지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꼭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