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섭지코지 '방두포등대'에서 유채꽃 구경
제주 섭지코지 '방두포등대'에서 유채꽃 구경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4.0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4월의 등대로 '방두포등대' 선정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도 서귀포시 섭지코지에 위치한 ‘방두포등대’를 선정하였다.

높이 7m의 방두포등대는 제주도 동쪽 끝에 있는 바람의 언덕 위에서 4초에 한 번씩 불빛을 깜빡이며 제주 동쪽바다의 뱃길을  비춰준다. 이 지역 사람들은 방두포등대를 ‘소원등대’라고 부르기도 한다. 출어할 때 등대를 보며 풍어를 기원하고, 귀항할 때는 가정의 평안을 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방두포등대는 붉은 화산송이(화산 분출 과정에서 만들어진 화산재가 굳어져 굵은 모래처럼 바스러진 것)로 덮여 ‘붉은오름’이라고 불리는 기생화산의  봉우리에 자리잡고 있어 먼 바다에서도 잘 보인다. 등대로 이어진 계단을 따라 전망대에 오르면, 탁 트인 바다와 함께 유채꽃이 만발한 드넓은 초원지대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도 서귀포시 섭지코지에 위치한 ‘방두포등대’를 선정하였다. [이미지=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도 서귀포시 섭지코지에 위치한 ‘방두포등대’를 선정하였다. [이미지=해양수산부]

방두포등대에서 남서쪽으로 200m 떨어진 곳에는 적의 침입이나 위급한  상황을 알리던 해안가 봉수대 ‘협자연대(俠子煙臺)’가 원형에 가깝게 보존되어 있어, 역사의 흔적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방두포등대 인근에는 유명한 관광명소들이 산재해 있다. 재주있는 사람이 많이 배출되는 돌출된 땅이라는 ‘섭지코지’에 가면 신선한 바람과 함께 해안절벽 산책길을 걸으며, 자유롭게 노니는 조랑말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작품인 유민 미술관과 글라스하우스도 인근에 있으며, 동아시아 최대의 아쿠아리움인 ‘한화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는 다양한 바닷속 생물들을 만날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역사적ㆍ문화적 가치가 있는 등대를 활용하여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이달의 등대’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다. 올해 ‘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을 통해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경우, 매 100번째 참가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며, ‘이달의 등대’ 12곳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한다. 

또한 ‘이달의 등대’ 방문 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참여하기’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스페인의 라코루냐등대(헤라클레스의 탑)를 탐방할 수 있는 스페인 왕복 항공권(1명, 2매)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왕복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명, 2매)을 각각 증정할 예정이다. 

행사 참여방법, 도장 찍기 여행 등과 관련된 사항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www.lighthouse-museum.or.kr)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