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등대로 여수 ‘오동도등대’ 선정
3월의 등대로 여수 ‘오동도등대’ 선정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매월 이달의 등대 선정 및 이벤트 개최

해마다 3월이면 여수 오동도는 3천여 그루의 아름드리 동백나무들로 섬 전체가 붉게 물든다. 이 아름다운 여수 밤바다를 비춰주는 오동도등대가 3월의 ‘이달의 등대가 되었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3월 ‘이달의 등대’로 전남 여수시에 있는 오동도등대를 선정했다. 1952년에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있는 오동도의 정상에 설치한 오동도등대는 매일 밤 10초에 한 번씩 46km 남짓의 남해 먼바다를 비추며 여수ㆍ광양항을 오가는 배들에게 안전한 길잡이가 되어주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3월 ‘이달의 등대’로 전남 여수시에 있는 오동도등대를 선정했다.[포스터=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3월 ‘이달의 등대’로 전남 여수시에 있는 오동도등대를 선정했다.[포스터=해양수산부]

오동도등대는 경관이 매우 뛰어나 해양수산부의 ‘아름다운 등대 16경’과 국토교통부의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었으며, 등대해양문화공간으로 지정·운영되고 있으며, 등대홍보관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등대 앞마당에 있는 빨간 달팽이 모양의 ‘느림보 우체통'은 등대에서의 추억을 1년 후에 배달해 주고 있으며, 주말에는 종종 음악회, 사생대회 등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고 있어 가족 나들이 장소로도 주목받는다.

오동도에 가면 공원 해설사의 안내를 받아 한 시간 정도면 넉넉하게 감상할 수 있고, 각종 기암괴석에 깃든 전설도 들을 수 있다. 오동도 바로 앞 자산공원을 방문하면 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여수 밤바다를 즐길 수 있으며, 새조개, 서대회, 갓김치, 간장게장 등 여수 10미(味)도 맛볼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역사적ㆍ문화적 가치가 있는 등대를 활용하여 해양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1월부터 ‘이달의 등대’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울산 ‘간절곶등대’, 2월에는 충남 보령 ‘무창포항 방파제등대’를 선정했다.

올해 ‘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을 통해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경우 매 100번째 참가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며, ‘이달의 등대’ 12곳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는 특별히 준비된 등대 관련 기념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그리고 ‘이달의 등대’ 방문 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의 ‘참여하기’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스페인의 라코루냐등대(헤라클레스의 탑)를 탐방할 수 있는 한국-스페인 간 항공권(1명, 2매)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명, 2매)을 증정한다. 이벤트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www.lighthouse-museum.or.kr)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