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헌 총장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 수상기념 축하리셉션 개최
이승헌 총장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 수상기념 축하리셉션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0.1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서 '대한민국에 이런 학교가 있었어?'출판기념회도 열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이승헌 총장의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 '호세 시메온 까냐스'상 수상 축하 리셉션과  저서 '대한민국에 이런 학교가 있었어?'출판 기념회가 열린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이승헌 총장이 최근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인 ‘호세 시메온 까냐스’상을 수상한 것을 기념하여 축하 리셉션을 오는 10월 18일(수) 오후 6시 서울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정계, 교육계, 문화계, 언론계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이 상은 엘살바도르에서 자국민 및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최고 영예의 상으로 사회, 교육, 과학 분야에서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지키는 위대한 행동을 기리기 위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이 엘살바도르에서 9월 12일(현지시각)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인 ‘호세 시메온 까냐스(José Simeón Cañas)’ 상을 수상했다. 이날 엘살바도르 정부를 대표하여 카를로스 알프레도 카스타네다 외교부 장관이 이승헌 총장에게 메달을 수여했다. [사진=아이브레아파운데이션]
이승헌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이 엘살바도르에서 9월 12일(현지시각) 엘살바도르 국가 최고상인 ‘호세 시메온 까냐스(José Simeón Cañas)’ 상을 수상했다. 이날 엘살바도르 정부를 대표하여 카를로스 알프레도 카스타네다 외교부 장관이 이승헌 총장에게 메달을 수여했다. [사진=아이브레아파운데이션]

이번 축하 리셉션은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하여 엘살바도르의 뇌교육 스토리 영상 시청, 교육 한류를 이끈 뇌교육의 세계화 성과 보고, 국내에 뇌교육 전문 대안고등학교인 벤자민인성영재학교를 설립한 이승헌 총장의 신간 <대한민국에 이런 학교가 있었어?> 출판기념회가 진행된다. 내빈 축사에 이어 이승헌 총장의 수상 소감을 전하고, 기념촬영, 축하공연으로 마무리 된다.

이승헌 총장이 개발한 뇌교육이 2011년 UN을 통해서 엘살바도르 공교육에 도입이 되었다. 2012년에는 한국 교육부와 글로벌사이버대학교가 글로벌 교육지원 사업으로 뇌교육을 공교육에 보급하였고, 엘살바도르 학생들의 정서조절과 자존감 향상에 도움을 주었다. 2018년 현재까지 지난 8년 간 엘살바도르 공교육의 25%인 1,300여 개의 학교에 뇌교육이 보급되었다. 엘살바도르에서는 교장, 교사, 학생이 뇌교육을 체험하고, 심신의 건강을 증진하고 자존감이 향상되었으며, 학교에 평화의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 이 공로를 인정하여 수상을 받게 된 것이다.

이승헌 총장은 "살인률 1위의 나라인 엘살바도르에서 간절하게 새로운 사회를 원했고, 그 선택이 뇌교육이 였다. 뇌교육이 희망이 된 것이다.”면서 “뇌교육의 뿌리는 우리나라의 건국이념이자 교육이념인 홍익인간의 정신에 있다. 홍익인간은 나만 잘 살고, 내 나라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지구에 살고 있는 모든 인류가 건강하고 행복하고 평화롭게 살기를 원하고 실천하는 사람이다. 뇌교육으로 그런 세상을 만드는 것이 나의 꿈이자 소망이다.”라고 말했다.

1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