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차 한-중앙아 협력 포럼, 6~7일 서울에서 개최
제11차 한-중앙아 협력 포럼, 6~7일 서울에서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1.0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북방정책과 한-중앙아 협력, 물 분야 한-중앙아 역내 다자협력 증진 논의

한국과 중앙아간 포괄적인 교류협력과 우의 증진을 위한 ‘제11차 한-중앙아 협력 포럼’이 11월6일(화)~7일(수)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중앙아 5개국 정부부처 차관급 인사를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국제기구 인사, 산·학·민·관 각계 주요인사와 국내외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한-중앙아 협력 포럼은 한국과 중앙아 5개국간 포괄적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우리 정부 주도로 2007년에 출범한 이후 정례적으로 개최되어 온 차관급 다자대화 협의체로서, 그간 총 10회 개최되었다. 참여한 중앙아 5개국은 카자흐스탄, 키르기즈,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각국 대표단간 “新북방정책과 한-중앙아 협력”, 그리고 물 분야 국내외 및 국제기구 전문가간 “한-중앙아 역내 다자협력 증진”을 주제로 포럼 세션이 열린다.

11월 6일 첫 날에는 우리 정부의 新북방정책과 중앙아 각국의 국가·사회 개발 전략을 조화롭고 호혜적인 방향으로 추진하는 방향을 논의한다. 보건·의료, 산림·환경, 교통·물류 등 분야에서 한-중앙아간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관해 전문가가 발표한다.

11월 7일 이튿날에는 중앙아 역내 협력 증진 분위기 확산을 평가하고, "중앙아 역내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주제로, 아랄해·환경·농업·에너지·생태계 등 수자원과 연계된 다양한 주제를 논의한다.

조현 외교부 제1차관은 한-중앙아 5개국(C5+1)간 수석대표 협의회를 개최하고, △키르기즈의 한-중앙아 협력 포럼 사무국 가입 및 이에 따른 사무국 규정 개정 △2019년 사무국 사업 계획 채택 등을 논의한다.

아울러, 외교부는 한국과 중앙아 미래 청년 사업가들의 창업 활동 지원을 위한 ‘한-중앙아 사업 아이디어 공모전’발표회를 이번 포럼 계기에 개최하여, 한-중앙아 비즈니스에 관심 있는 청년들의 교류와 한국과 중앙아 시장 관련 교육 등 창업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