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 청소년 1천여 명 모국 찾는다
재외동포 청소년 1천여 명 모국 찾는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3.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사상최대 인원 선발 7~8월 전국 11곳서 모국체험 연수

올 여름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대거 모국을 방문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을 초청하여 모국연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중고등학생은 1차로 오는 7월 17일부터 7월 23일까지, 2차로 7월31일부터 8월6일까지 서울과 지역 11개 도시를 방문한다. 대학생은 7월9일부터 16일까지 서울과 지역 3개 도시를 방문한다.

재외동포재단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을 초청하여 모국연수를 시행한다.  사진은 2018년 재외동포 학생 모국연수 장면. [사진=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재단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을 초청하여 모국연수를 시행한다. 사진은 2018년 재외동포 학생 모국연수 장면. [사진=재외동포재단]

재단은 올해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임을 기념하여 전국 11개 지역 대전, 군산, 진안, 광주, 여수, 춘천, 영천, 대구, 제주, 전주, 고양에서 역사의 현장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동포 청소년 선발인원은 전년 대비 4백여 명이 늘어난 1,030명 수준이다.

재단은 동포청소년들의 참가를 늘리기 위하여 항공료의 50%를 지원하는데, 특히 올해부터 동포 입양인과 입양인 자녀가 참가할 경우 항공료 전액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그 동안 참가자가 적었던 재일동포도 참가자를 크게 늘릴 방침이다.

거주국에서 5년 이상 체류한 재외동포 청소년으로 일정한 요건(중고생 : 만 14세~18세, 대학생 : 만 18세~24세)을 갖추면 참가가 가능하며, 동포 포털(www.korean.net)과 재외공관을 통해 이달 말까지 신청하면 된다.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모국연수는 동포 청소년이 모국의 사회‧문화‧역사를 체험함으로써 민족적 동질성을 유지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은 “이스라엘이 매년 5만여 명의 청소년들을 초청하는 것에 비교하면 아직 미미한 수준이지만, 앞으로 선발인원을 더 늘릴 계획인 만큼 동포청소년이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