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노르웨이 입양동포 가족 한국어 집중캠프 개최
스웨덴·노르웨이 입양동포 가족 한국어 집중캠프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6.1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 8월 ‘2019 차세대동포 한국어 집중캠프’의 사전 현지캠프, 스웨덴·노르웨이에서 열어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과 재스웨덴한국학교(이사장 신미성)와 노르웨이한글학교(교장 김진경)가 스웨덴, 노르웨이로 입양되었던 동포들과 자녀를 대상으로 현지에서 한국어 집중캠프를 공동 개최한다.

재스웨덴한국학교가 주관하여 스톡홀롬에서 6월 15일~16일 열리는 스웨덴지역 캠프에는 6월 15월~16일 입양동포 18가족 40여명이 참여한다. 이 캠프에서는 입양동포 가족에게 한국 언어와 문화에 관한 기초수업을 시행하며 한식 만들기, 전통 공예품 만들기, 전통 놀이 등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2018년 프랑스 현지 한국어 집중캠프. 재외동포재단과 재스웨덴한국학교와 노르웨이한글학교가 스웨덴, 노르웨이로 입양되었던 동포들과 자녀를 대상으로 6월 15일부터 23일 사이에  현지에서 한국어 집중캠프를 공동 개최한다. [사진=재외동포재단]
2018년 프랑스 현지 한국어 집중캠프. 재외동포재단과 재스웨덴한국학교와 노르웨이한글학교가 스웨덴, 노르웨이로 입양되었던 동포들과 자녀를 대상으로 6월 15일부터 23일 사이에 현지에서 한국어 집중캠프를 공동 개최한다. [사진=재외동포재단]

노르웨이에서는 노르웨이한글학교 주관으로 6월21일부터 23일까지 오슬로에서 열리는 한국어집중캠프에는 노르웨이 입양동포 자녀와 부모 등 30여명이 참가한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 방문을 가정한 한국 문화 소개, 한국어 교육, 문화체험, 대사관 주최 한국 전통‧현대 문화행사 관람, 참가자의 한국어 수준 및 학습동기 파악을 위한 그룹 인터뷰 등이 열린다. 한

이 캠프에 참가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입양동포들은 8월 9일~17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재외동포재단 주최 모국 초청캠프 2019 차세대동포 한국어 집중캠프에 참여한다.

재외동포재단 관계자는 “이번 캠프는 입양된 후 한국과 관계가 단절됐던 입양동포와 그 자녀들이 한국 문화와 말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현지와 한국 간 다리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현지캠프는 7월 프랑스 클레르몽페랑에서 입양동포 30명과 그들의 자녀 3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