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전 세계 한인사회 리더들 모였다
서울서 전 세계 한인사회 리더들 모였다
  • 신미조 기자
  • mjshin05@naver.com
  • 승인 2018.10.0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개국 400여 명 참가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롯데호텔월드서 3일 개막

전 세계 한인사회의 리더들이 모여 동포사회의 현안과 모국 평화정착을 위한 역할을 논의하는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가 3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했다. 10월 5일까지 3일 동안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세계한인회장대회는 79개국 400여 명의 한인회장이 참석했다.

전 세계 한인사회의 리더들이 모여 동포사회의 현안과 모국 평화정착을 위한 역할을 논의하는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가 3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전 세계 한인사회의 리더들이 모여 동포사회의 현안과 모국 평화정착을 위한 역할을 논의하는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가 3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이번 대회는 임도재 아프리카·중동한인회총연합회 회장과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이 공동의장을 맡았으며, 특히 최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조성된 한반도 평화무드 속에서 한반도 평화정착과 통일을 위한 한인사회의 역할에 대한 열띤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국군의장대가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국군의장대가 시범을 보이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진행된 개회식에는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진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등 각계 주요 인사와 한인회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회식은 공동 대회의장인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되었으며,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이번 대회는 한인회 간 소통과 화합은 물론,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정착을 위한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여러분의 역할을 함께 모색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모국과 세계한인이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계속적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3일 오후 개회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백승국 공동의장이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3일 오후 개회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백승국 공동의장이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정책을 소개하고, 각국 재외동포들의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개회식에 이어 환영 만찬으로 첫날 공식행사는 마무리됐다.

3일 오후 개회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3일 오후 개회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대회 이틀째인 4일에는 정부와의 대화, 한인회 운영사례 발표, 지역별 현안토론 등 본격적인 회의와 강연이 진행된 전 세계 곳곳의 한인 사회의 목소리를 모으는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진다.

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개막한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마지막 날인 5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에는 약 550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재외동포사회의 권익 신장에 이바지한 재외동포 유공자에 대한 훈포상 시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리고 수잔 콕스 홀트 인터내셔널 부회장의 특별강연과 정당 정책포럼과 전체 회의가 열리고 이어지는 폐회식에서는 공로패 수여와 한인회장들이 조성한 장학금 전달식이 진행된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