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로 9개 신설 14개 독점노선 해소, 하늘길 활짝
중국 항로 9개 신설 14개 독점노선 해소, 하늘길 활짝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5.0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중국 운수권 배분으로 인천發 네트워크 확대‧지방發 노선 다변화

한국과 중국 간 증가하는 관광 및 비즈니스 분야 항공교통이 더욱 편리하고 다양해진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3월 15일 한-중국 항공회담의 결과 증대된 운수권 주 70회와 정부보유 운수권 주 104회에 관한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2일 열어 심사결과에 따라 국적 항공사에 배분하였다.

그 결과, 한국과 중국 간 우리 국적 항공사의 여객노선 수는 기존 57개에서 66개로, 운항횟수는 주당 449회에서 588회로 대폭 증가한다.

국토교통부가 2일 중국운수권 배분을 통해 여객노선과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했다.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의 취장기회가 확대되고 지방공항발 직항노선도 확대되었다. [사진=티웨이항공사 홈페이지]
국토교통부가 2일 중국운수권 배분을 통해 여객노선과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했다.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의 취장기회가 확대되고 지방공항발 직항노선도 확대되었다. [사진=티웨이항공사 홈페이지]

인천-베이징 간 신설된 운수권 주 14회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등 기존 대형항공사와 신규로 제주항공, 티웨이 등 2개의 저비용항공사(LCC)에 배분되었다. 인천-상하이 간 주 7회는 이스타에 배분되어 양국 대표도시 간 연결성이 강화되고, 업체 간 경쟁으로 소비자 편익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독점 운항 중인 44개 노선 중 항공수요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14개 노선에 저비용항공사(LCC)가 신규 취항하게 된다. 독점해소 노선은 인천발 선양, 정저우, 난징, 항저우, 하얼빈, 청두, 우한, 제주발 베이징, 상하이, 시안, 대구발 베이징, 부산발 장가계, 옌지, 청주발 옌지 이다. 이를 통해 독점이 해소되고 다양한 운항 스케줄과 낮은 운임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높은 수요에도 개설될 수 없었던 인천-장가계 등을 포함한 9개 노선이 신규로 개설되어 우리 국민이 보다 편리하게 중국 각 지역을 여행할 수 있게 개선되었다. 신규 개설 노선은 인천-베이징(다신 신공항), 인천-장가계, 인천-난퉁, 인천-닝보, 청주-장가계, 무안-장가계, 대구-장가계, 무안-옌지, 대구-옌지 등 이다.

지방에서 출발하는 노선도 기존 24개 노선, 주당 108회 운항이던 것이 29개 노선 주당 170회 운항으로 크게 확충된다. 이를 통해 지방 거주 항공소비자가 인천공항을 거치지 않고, 지방공항에서 직항편을 이용할 수 있다.

지방발 기존노선 증대구간은 부산발 장가계(+6회) 옌지(+6회) 상하이(+2회), 청주발 옌지(+3회) 하얼빈(+3회), 대구발 베이징(+7회) 상하이(+3회), 제주발 베이징(+7회) 상하이(+7회) 시안(+3회) 등이며, 지방발 신규노선은 청주발 장가계(3회), 부안발 장가계(3회) 옌지(3회), 대구발 장가계(3회) 옌지(3회) 등이다.

이번 운수권 배분을 받은 항공사는 항공당국의 허가와 지상조업계약 등 운항준비 기간을 거쳐 빠르면 3~4개월 내에 취항이 가능하다. 이번 중국운수권 배분을 통해 인천공항이 동북아 대표 허브화가 되는 것은 물론 지방공항 활성화와 중국인 방한관광 활성화에 기여해 항공산업의 질적 양적 성장을 견인할 것을 기대된다. 또한 저비용항공사의 안정적 사업 확장과 양대 대형항공사의 미주 중장거리 노선 등과 연계한 전략적 네트워크 확대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향후 중국을 포함 동남아, 유럽 등 주요 국가와의 항공회담을 추진해 항공사에는 운항기회 확대, 항공소비자에는 항공편 증편 등 편의를 향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