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줄다리기,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등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보러가요
영산줄다리기,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등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보러가요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2.2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3월 공개행사...경남 창녕, 서울, 제주, 광주에서 개최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3월 공개행사가 경남 창녕, 서울, 제주, 광주에서 열린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3월 1일부터 3일까지 경남 창녕군 영산면에서 제26호 영산줄다리기, 3월 11일에는 서울시 종로구 성균관에서 제85호 석전대제, 3월 19일에는 국립국악원에서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순으로 열린다. 또한, 3월 20일에는 제주시에서 제71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3월 30일에는 광주광역시에서 제33호 광주칠석고싸움놀이가 개최된다.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3월 공개행사가 경남 창녕, 서울, 제주, 광주에서 열린다. 사진은 영산줄다리기 모습. [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3월 공개행사가 경남 창녕, 서울, 제주, 광주에서 열린다. 사진은 영산줄다리기 모습. [사진=문화재청]

제26호 영산줄다리기는 일제강점기부터 단절되었지만, 1963년 제2회 3·1문화제에서 재현된 후 매년 3·1민속문화제와 연계하여 열리고 있다. 줄의 동쪽과 서쪽은 각각 남성과 여성을 상징하는데, 여성을 상징하는 서쪽이 이기면 그해가 풍농이라는 믿음이 있다.

제85호 석전대제 행사는 모든 유교식 제사 의식의 전범(典範)이며, 가장 규모가 큰 제사이다. 그래서 석전을 가장 큰 제사라는 의미로 석전대제(釋奠大祭)라고 부르기도 한다. 1986년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되었다. 석전대제는 춘계와 추계로 나뉘어 매년 음력 2월과 8월 상정일(上丁日)에 거행되며, 전국의 향교에서도 봉행한다.

3월 19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는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조선 시대 군례악 중 하나인 피리정악 및 대취타는 일제강점기 일본에 의해 군대가 해산된 후 명맥을 이어나가기 어렵게 되자 문화재로 지정하여 보호·전승하고 있다. 부는 악기인 ‘취악기’와 치는 악기인 ‘타악기’의 조화와 함께 악수(樂手, 군악병)들의 일렬로 정렬한 모습에서 군례악을 펼친다. 

3월 20일에는 매년 음력 2월에 열리는 제71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공개행사가 개최된다. 바람신인 영등할망이 제주의 어부와 해녀들에게 풍요를 주기 위해 제주도를 방문하는 음력 2월 1일부터 14일까지 영등할망을 위한 환영제와 송별제를 연다. 우리나라 유일의 해녀굿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은 제주도 특유의 해녀신앙과 민속신앙이 담겨 있어 다른 지방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이색적인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3월 30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제33호 광주칠석고싸움놀이는 주로 전라남도 일대에서 옷고름이나 노끈으로 맨 ‘고’와 비슷한 형태의 놀이기구 2개를 서로 맞붙여 겨루는 놀이로, 마을 사람들의 협동심과 단결력을 다지는 집단놀이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존·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종목별로 개최하고 있다. 3월에는 놀이·의례·공연 분야 5종목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과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