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월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올해 10월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 등 다양한 행사 열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3.2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 4월 27일부터 매주 토요일 공연을 비롯해 행사, 전시, 교육 등 일정공개

올해 9월 국제무형유산 영상축제, 10월 대한민국 무형문화대전 등 국내외 관람객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는 ‘2019년 국립무형유산원 문화행사 계획’이 발표되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전통음악과 춤, 공예 그리고 생활관습 및 풍속 등에 관한 공연과 행사, 전시, 교육 등 4개 분야 43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히고 누리집(www.nihc.go.kr/국립무형유산원 행사 전체일정)을 통해 공개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4월 27일 '봄꽃, 찬란히 흩날리다'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다양한 공연을 한다.  지난해 열린 토요공연 '이수자뎐' 공연. [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4월 27일 '봄꽃, 찬란히 흩날리다'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다양한 공연을 한다. 지난해 열린 토요공연 '이수자뎐' 공연. [사진=문화재청]

공연은 오는 4월 27일 ‘봄꽃, 찬란히 흩날리다’를 주제로 한 개막공연 이후 매주 토요일 무형유산을 가까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 44회 열린다. 5월에는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인형극 ’80일간의 세계일주‘, 6월에는 ’중국 연길 조선족 무형유산예술단 초청공연‘, 7월부터 9월까지는 차세대 무형유산 전승주역인 이수자들의 ’이수자뎐‘ 등이 열린다. 10월에는 국외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초청공연이 열리고, 탄생 100주년을 맞은 무형문화재의 작고한 보유자에 대한 이야기와 제자들의 헌정 공연으로 이루어진 ’명인 오마주‘ 등이 열린다.

(시계방향으로) 지난해 열린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 중 가무별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강강술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해녀, 무형유산 체험교육. [사진=문화재청]
(시계방향으로) 지난해 열린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 중 가무별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강강술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해녀, 무형유산 체험교육. [사진=문화재청]

행사로는 9월에 세계적인 무형유산 관련 영화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 특별강연으로 구성된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가 펼쳐지고, 10월에는 무형문화재 전시와 공연, 시연, 체험, 강연 프로그램 등 기‧예능이 어우러진 종합 축제 ‘2019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이 개최된다. 전시로는 10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작품전’ 12월에 ‘우리 탈놀이 이야기 특별전(가제)’이 예정되어있다.

또한, 교육사업으로는 무형문화재 이수자 대상으로 무형유산 신규 이수자 입문과정과 전통예술‧공연 과정이 진행되며, 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형유산 체험교육, 청소년 진로 탐색 캠프, 무형유산 대학 연계 교육 등을 운영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