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각 지역의 무형문화재를 배운다
전국 각 지역의 무형문화재를 배운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4.0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 4월 5일부터 11월 29일까지 '2019 무형유산 체험교육' 프로그램 실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4월 5일부터 11월 29일까지 매주 화~금요일, 청소년ㆍ일반인(성인, 외국인 등) 25명 이상의 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2019 무형유산 체험교육'을 운영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대표적인 시민 대상 교육 프로그램인 '2019 무형유산 체험교육'은 전국 각 지역의 춤과 소리 등 소중한 우리 무형문화재를 즐겁게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2015년 시작하여 지난해까지 2만 여 명이 참여했으며 올해 4,000여 명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국립무형유산원과 호남권 지역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이 상호 교육 연계 사업으로 '2019 무형유산 체험교육'의 일부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2018년 무형유산 체혐교육 현장 [사진=문화재청]
2018년 무형유산 체혐교육 현장 [사진=문화재청]

올해 교육은 ▲금박의 유래를 배우고 금박을 이용하여 공예품을 만들어 보는 금박장(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체험 ▲서도소리의 탄생과 평안도ㆍ황해도 지방 민요를 배울 수 있는 서도소리(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체험 ▲춤과 음악을 통해 탈춤의 매력과 국악의 흥미를 갖게 할 가산오광대(국가무형문화재 제73호) 체험 등 다양한 종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송파산대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49호, 서울), 가산오광대(경남 사천), 서도소리(평안도ㆍ황해도), 나주의 샛골나이(국가무형문화재 제28호, 전남 나주), 강릉단오제(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 강원 강릉) 등 전국 각지의 특색 있는 무형유산들로 구성되었다. 참가자들은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전국 각 지역 무형문화재의 멋과 흥, 그리고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알찬 경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교육은 한 종목당 2시간 과정의 국가무형문화재 실습 체험 중심으로 구성된다. 수강생들은 국립무형유산원을 둘러보며 무형문화재의 다양한 면모를 살펴보고, 국가무형문화재 전승 현장의 문화 프로그램도 함께 체험할 수 있다.

접수는 5일부터 전화(063-280-1657, 1524)로 가능하다. 희망 교육일로부터 약 2주전 전화로 일정을 조율한 후 신청서를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에서 내려 받아 전자우편(nihc2019@hanmail.net)으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종목에 따라 재료비가 발생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무형유산을 통해 온 세대가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문화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계획‧운영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4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