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탈춤’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신청대상으로 선정
‘한국의 탈춤’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신청대상으로 선정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12.1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202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 대상으로 ‘한국의 탈춤’을 선정했다.

대상 선정은 문화재청이 지난 9월 3일부터 10월 20일까지 공모를 통해 접수된 9건의 유산과 지난 2010년에서 2012년에 걸쳐 제출 후 유네스코의 심사건수 제한 도입으로 심사받지 못하고 계류 중이던 23건의 유산을 합쳐 총 32건에 대해 진행되었다. 이후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무형문화재위원회 연석회의를 통해 ‘한국의 탈춤’이 2020년 신청대상, ‘한국의 전통 장(醬)문화’가 2022년 신청대상으로 선정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 [사진=문화재청]
하회별신굿탈놀이. [사진=문화재청]

한국의 탈춤은 가무(歌舞)와 연극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으며, 당시의 부조리한 사회의 문제들을 풍자와 해학을 담아 공론화하는 예술적인 특징을 가졌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탈춤과 관련하여 국가무형문화재 13개 종목, 시도무형문화재 4개 종목이 지정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재신청대상으로 선정된 ‘한국의 탈춤’을 대상으로 신청서를 작성하여 2020년 3월 말까지 유네스코에 제출할 예정이다. 등재여부는 2022년 개최되는 ‘무형유산보호를 위한 제17차 정부간위원회’에서 결정된다.

한편, 유네스코는 많은 국가가 인류무형유산을 등재할 수 있도록 이미 인류무형유산을 다수 보유한 다등재국에 대해서는 등재 심사를 2년에 1건으로 제한하고 있다. 현재 20건의 인류무형유산을 보유한 우리나라는 인류무형유산 등재 신청을 격년인 2년에 한 번씩만 할 수 있다. 차기 신청대상으로 선정된 ‘한국의 전통 장 문화’는 2022년 3월 말까지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오는 2024년에 등재가 결정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