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기 경제팀에 "현장에서 답 찾아라" 주문
문 대통령, 2기 경제팀에 "현장에서 답 찾아라" 주문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1.0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끄는 2기 경제팀에 현장에서 답을 찾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제시하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각 부처 장관들은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 성과는 보고서 상의 성과가 아니라 국민들이 경제활동 속에서, 그리고 일상의 삶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기 경제팀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정했다”며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며 현장에서 답을 찾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삶 속에, 현장 실무자들의 땀 속에, 정부의 도움을 호소하는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숨어 있을 수 있다.”며 “그들의 목소리를 피붙이의 하소연인양 경청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정책마다 이해집단의 목소리가 어떻게 다른지 반드시 확인하고, 어떻게 다른 입장을 조정할 수 있는지 현장에서 방안을 찾아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또는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가짜뉴스 등의 허위조작 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 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초기에 신속히 대처할 것을 강조했다.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법률의 공포 의결과 관련하여 문 대통령은 “한 비정규직 젊은이의 안타까운 죽음은 국민 모두의 가슴에 상처로 남았다.”며 “사후에라도 법적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철저히 하는 것이 그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는 것”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으로 “기업 부담이 늘어날 수 있는 점에 지원 대책도 강구하면서 안전한 작업 환경과 행복한 일터로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