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2차 미북정상회담 가급적 빠른 시일내 개최 합의”
폼페이오, “2차 미북정상회담 가급적 빠른 시일내 개최 합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0-07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접견

미북이 빠른 시일내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 등도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40분 동안 환담을 갖고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청취한 뒤 의견을 교환했다.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 방문 성과, 상당히 좋았고 생산적이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40분 동안 환담을 갖고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청취한 뒤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40분 동안 환담을 갖고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청취한 뒤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의 수고에 감사를 전하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 진전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한 접견 내용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내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또 미북 양측은 2차 정상회담의 구체적 시기와 장소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 진행해나가기로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취하게 될 비핵화 조치와 미국 정부의 참관 문제 등을 협의했으며,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에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양측이 실무협상단을 구성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정상회담 일정 등을 빠른 시일내 협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려 큰 성공을 거두길 희망한다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