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3일 유럽 순방길 올라
문재인 대통령, 13일 유럽 순방길 올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10-13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18일 교황청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국빈방문, 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13일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13일부터 21일까지 7박 9일간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을 방문한다.

13일에서 18일까지는 프랑스를 국빈 방문하고 이탈리아를 공식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와는 외교‧안보 분야에 관한 전략적 협력 제고를, 이탈리아와는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협력 증진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국빈방문, 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13일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13일부터 21일까지 7박 9일간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을 방문한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국빈방문, 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13일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월 13일부터 21일까지 7박 9일간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을 방문한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10월 17일~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을 방문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8일부터 19일까지는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융커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도 개최할 예정이다. 20일에는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P4G) 참석한다. 이어 덴마크를 공식 방문한다. P4G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등 글로벌 목표 달성을 위한 민관협력 증진과 개도국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한국의 정책 및 역할과 기여를 소개한다. 덴마크와는 기후변화 대응 및 과학기술‧바이오 등 미래형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 등을 중점 협의할 계획이다.

유럽 순방을 앞두고 진행한 BBC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 통합의 역사에서 많은 영감을 얻고 있다" 면서 유럽 순방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공감과 지지를 얻고자 한다고 말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