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대통령비서실장에 노영민, 정무수석에 강기정,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 씨 임명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에 노영민, 정무수석에 강기정,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 씨 임명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1.0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駐)중국대사를, 정무수석에 강기정 前 국회의원을, 신임 국민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임명하였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민주당 대변인, 국회 원내수석부대표, 국회 중소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간사, 산업통상자원위원장을 역임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사진=ktv화면갈무리]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사진=ktv화면갈무리]

 

임종석 비서실장은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폭넓은 의정 활동을 통해서 탁월한 정무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새정부 출범과 함께 주중국 특명전권대사로 임명되어 통상·안보·외교의 최일선에서 헌신해온 정치인이다”며 “다년간 신성장산업포럼을 이끌면서 만들어온 산업·경제계를 비롯한 각계의 현장과의 풍부한 네트워크 및 소통 능력이 강점이며, 기업과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혁신적 포용국가의 기반을 튼튼히 다져야 할 현 상황에서 대통령비서실을 지휘할 최고의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기정 정무수석. [사진=ktv화면갈무리]
강기정 정무수석. [사진=ktv화면갈무리]

 

신임 강기정 정무수석은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국회 공무원연금개혁 국민대타협기구 공동위원장 등을 역임한 3선 국회의원 출신이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강기정 정무수석은 책임을 다하는 자세와 정무적 조정 능력을 바탕으로 여야 간의 협상은 물론 공무원연금 개혁, 기초노령연금법 제정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타협을 이루어내는 등 남다른 능력을 보여준 정치인이다”며 “특히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이 공동위원장을 맡아서 성공한 2016년 공무원연금 개혁은 헌정 사상 최초의 국회 주도 국민대타협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유의 책임감과 검증된 정무 능력을 바탕으로 국민, 야당, 국회와 늘 소통하며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성공적 운영, 그리고 협치를 통한 국민대타협의 길을 여는 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임명 이류를 밝혔다.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 [사진=ktv화면 갈무리]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 [사진=ktv화면 갈무리]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30여년 동안 통일·외교·사회·문화·국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온 방송기자 출신이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윤도한 신민 국민소통수석은 “늘 국민의 시각에서 보도를 해온 중견 언론인으로 빠르게 진화하는 혁신적 미디어환경에서 정부 정책의 수요자이자 평가자인 국민 중심의 소통 환경을 만듦과 동시에 신문, 방송 등 언론과의 소통도 더욱 강화하여 국정 운영의 세세한 부분까지 국민들께서 편안하게 파악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까 참 두렵기도 하다”며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 어떤 주제 등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라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청와대에 걸린 ‘춘풍추상(春風秋霜)’을 거론하며 “‘대인춘풍 지기추상(待人春風 持己秋霜)’을 줄여서 ‘춘풍추상’이라는 그러한 사자성어를 쓴 것 같다. 정말 우리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이 되새겨야 할 그런 사자성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은 “정무가 뭘까, 정무수석이 무슨 일을 하는 것일까를 생각해 봤다”며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다’ 정책이 날 것으로 막 다니면서 국민들과 때로는 충돌하면서 때로는 국민들이 이해 못하는 그런 것을 저도 한 3년여 밖에 있으면서 지켜보게 됐다. 대통령의 뜻을 잘 국회에 전달하고, 국회의 민의를 또 역시 대통령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윤도한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대형 사건사고 현장도 아닌데 이렇게 기자들이 많은 것은 또 처음 봤다. 그만큼 이 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주어진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기자 여러분, 그리고 국민들과 함께 같이 소통하는 그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