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고 이상적인 고려의 상차림, '고려味려 : 추상하는 감각' 기획전
우아하고 이상적인 고려의 상차림, '고려味려 : 추상하는 감각' 기획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2-09-06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문화의 정수와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아름지기가 '고려味려 : 추상하는 감각' 기획전시를 11월 15일(화)까지 아름지기 통의동 사옥에서 개최한다.

고려는 동북아시아의 격변기에도 코리아Korea라는 이름을 세계에 알릴 만큼, 오백 년 간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나라임에도 남아 있는 자료들이 현저히 적어 고려의 식문화를 면밀히 들여다보기가 어려운 현실이다. 아름지기는 고려의 식문화를 살피고 더 나아가 금속공예가, 유리공예가, 도예가 등 10명의 작가와 함께 고려의 문화와 유물로부터 영감을 받은 200여 점의 작품들로 고려의 미감을 엿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사진 김경아 기자]
통의동 아름지기 사옥에서 11월 15일까지 개최되는 '고려味려 : 추상하는 감각' 기획전 [사진 김경아 기자]

전시는 1층에서 3층으로 이루어졌으며 1층 ‘독자적이고 독창적인 선ㆍ형ㆍ색’ 에서는 고려시대에 절정으로 발달한 청자에서부터 석기, 금속기, 유리 등의 다양한 유물에서 발견되는 우아한 문양과 형태, 아름다운 색 등 조형미에 주목한다. 김혜정, 양유완, 이은범 작가는 섬세하면서도 유연한 실루엣, 부드럽고 포근한 형태, 유약과 재료의 새로운 배합으로 탄생한 다채로운 색감과 질감을 활용하여, 고려의 상차림을 현대적으로 제시하였다.

[사진 김경아 기자]
이은범 작가 '연잎뚜껑합' 외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김혜정 작가 '회청자 발과 접시' 외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양유완 작가 '고리(고려 유리) 흑유색 주병' 외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2층의 ‘국제적이고 세계적인 고려음식, 그리고 술과 어울리는 개성음식’에서는 주변 국가로부터 영향을 받은 고려의 음식과 술, 술상차림을 소개한다. 고려가요로부터 영감을 받은 쌍화점 공간에서는 개방된 맛을 품고 있는 음식으로 쌍화만두, 설렁탕, 순대를 소개한다. 고려시대에는 청자뿐만 아니라 금, 은, 유리 등 다양한 재질로 된 주기(酒器)를 활용하였다. 류연희, 양유완, 이인진 작가는 고려시대 술 문화를 형성한 주기 유물들을 다각도로 해석하여 현대적인 작품으로 제작했다. 

[사진 김경아 기자]
이인진 작가 '쌍화점 스타일의 상차림'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양유완, 이은범, 류연희 작가의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조성호 작가 '만두과와약과'
조성호 작가의 은기(銀器)에 담은 '만두과와 약과' [사진 아름지기 이종근]

‘자연적이고 지나치지 않은 채식상차림’은 조선시대 건축양식을 계승한 아름지기 한옥공간에서 펼쳐진다. 전통문화연구소 온지음 맛공방에서는 '고려에서 조선으로 이어지는 개성지역 채식상차림'을 선보인다. 두부, 토란, 금채(상추), 곤포곽(미역과 다시마), 인삼, 두부 등의 고려 식재료를 참고하여 채식상차림을 구성했다.

이헌정 작가는 청자 구절판, 청자 기와 등 다양한 고려유물을 작가 특유의 유연함으로 현대화한 상차림을 완성하였고, 강석근 작가는 자연친화적인 나무와 돌, 옻칠을 활용하여, 자연을 모티프로 삼은 고려 찻상을 제안했다. 강웅기, 류연희 작가는 섬세하고 화려한 금속에 돌과 나무를 결합시켜 고려 주자를 창조적으로 재해석하였다.

이헌정 작가 '손잡이 원형 접시' 외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이헌정 작가 '손잡이 원형 접시' 외 작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채식상차림 [사진 제공  아름지기 이종근]
채식상차림 [사진 아름지기 이종근]
[사진 김경아 기자]
강웅기 작가 '은주전자 연꽃 위 봉황' [사진 김경아 기자]
강석근 작가 '소반 위에 찻상 차림' [사진 김경아 기자]
강석근 작가 '소반 위에 찻상 차림' [사진 김경아 기자]

마지막으로 3층의 ‘미려하고 이상적인, 현대화한 고려상차림’에서는 손님을 맞이할 때, 가정에서 정성스럽게 내어드릴 수 고려상차림을 온지음 맛공방이 제안한다. 참여 작가들의 그릇들을 어우러지게 배치하여, 우아하면서도 섬세하고, 이상적이면서도 미려한 상차림을 구성했다.

3층의 ‘미려하고 이상적인, 현대화한 고려상차림’ 공간
3층의 ‘미려하고 이상적인, 현대화한 고려상차림’ 공간 [사진 아름지기 이종근]

'고려味려 : 추상하는 감각' 기획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입장 마감은 오후 4시)까지 네이버 예약 또는 현장 방문을 통해서 관람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