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선정 작품, 해외 페스티벌서 대상 수상 등 성과 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선정 작품, 해외 페스티벌서 대상 수상 등 성과 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8-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개 작품 선정, 집중 지원

창작 뮤지컬 공모전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이하 글로컬)에 선정된 작품이 해외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받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2015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은 ‘글로컬’은 국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대표 개발 작품. [이미지 라이브(주)]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대표 개발 작품. [이미지 라이브(주)]

내외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글로컬(Global+local) 창작 뮤지컬을 기획, 개발하여 국내 공연은 물론 해외 진출까지 추진하는 창작 뮤지컬 공모전으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라이브㈜가 주관하며, 유니플렉스가 참여한다.

시즌1 최종 선정작인 뮤지컬 <팬레터>는 2016년 초연 이래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7 공연예술 창작 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 선정됐다. 2018년에는 국내 창작 뮤지컬 최초로 대만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National Taichung Theater)’에서 오리지널 초청 공연을 진행, 최고 객석 점유율 99%를 기록하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우수성을 알렸다. 2019년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삼연과 2021년 코엑스아티움 사연을 마쳤으며, 2022년 중국 상해문화광장에서 라이선스 공연을 진행했다.

시즌2를 통해 개발된 <마리 퀴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8 공연예술 창작 산실 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으로 선정되어 트라이아웃 공연을 올렸다. 이듬해 예술경영지원센터의 ‘2019 K-뮤지컬 로드쇼’를 통해 중국 상하이 문화광장에서 쇼케이스를 개최, 현지 제작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어 ‘2019 공연예술 창작 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창작 뮤지컬 부문으로 선정되어 20년 2월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초연을 올렸다. 같은 해 7월, 홍익대학교 아트센터로 옮겨 대극장 뮤지컬로 업그레이드하여 재연 역시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다. 또한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대상, 연출상, 극본상, 음악상(작곡), 프로듀서상 등 5개 부분을 수상했다. 올 7월에는 폴란드 최대의 음악 축제인 ‘바르샤바 뮤직 가든스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되어 갈라 콘서트와 공연 실황 영상 상영회를 진행했다. 그뿐만 아니라 페스티벌 전체 작품을 대상으로 현지 관객들과 스태프가 직접 선정하는 자체 시상식에서 그랑프리인 ‘황금물뿌리개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시즌4 최종 선정작 뮤지컬 <아몬드>는 4년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22년 코엑스아티움에서 성공적으로 초연 공연을 마쳤다.

올해 2022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글로컬’ 시즌7 공모에서는 9:1의 경쟁률을 뚫고 기획개발 과정에 참여할 6개 작품(팀)을 선정했다. ‘글로컬’ 시즌7은 지난 5월 30일부터 7월 11일까지 약 6주간 스토리움을 통해 공모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국내 뮤지컬 시장을 넘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있는 ‘한국 소재’의 창작 뮤지컬을 선정 기준으로 했으며, 장르적 특성이 드러난 작품에 주목했다.

2022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7 기획개발 선정작 이미지 [이미지 라이브(주)]
2022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7 기획개발 선정작 이미지 [이미지 라이브(주)]

‘글로컬’ 시즌7은 창작자가 직접 집필한 작품을 개발하는 ‘작가 개발 스토리’ 5 작품과 제작사 라이브㈜가 원작 영화 및 소설의 뮤지컬 IP를 보유한 작품 또는 고전을 개발하는 ‘라이브 IP 스토리’ 1 작품 총 6작품(팀)을 선정했다. 로드 뮤지컬, 레트로 힙합 뮤지컬, 시대극, 판타지, 힐링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선정됐으며, 참신하고 따뜻한 소재와 흥미로운 스토리로 이 시대의 관객에게 위로와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작가 개발 스토리’에는 바이칼 호수를 향해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오른 세 사람, 그 세 개의 시간을 다룬 로드 뮤지컬 <바이칼로드>(극작 김민정, 작곡 정원기, 김지영), 일 년째 방에 틀어박혀 자신만의 루틴을 실천하던 은둔형 외톨이가, “그 몸 그렇게 쓸 거면 나 줘”를 외치는 까칠한 영혼에게 몸을 빌려주며 벌어지는 판타지 뮤지컬 <고스트노트>(극작 오세윤, 작곡 황예슬), 보육원과 후원 기업 사이에 벌어진 비리에 맞서 노래로 상처를 치유하는 보육원 아이들의 하모니를 그린 힐링 뮤지컬 <조각숨>(극작 곽지현, 작곡 장재훈), 개성 넘치는 젊은 세대와 기성세대의 갈등이 컸던 1990년대 말,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이 은퇴할 때 신었던 AIR13을 갖고자 했던 한 소년의 성장스토리를 힙합 음악으로 다룬 성장 드라마 뮤지컬 <AIR13:For the love of the game>(극작 김의연, 작곡 정승혜), 1920년대 대일항쟁기, 독립에 대한 열망과 인간다운 삶을 고민하던 시기에 남장 여인으로 산 ‘강향란’이란 실존 인물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을 다룬 뮤지컬 <RAN(亂)>(극작 이진원)이 선정되었다.

또한 ‘라이브 IP 스토리’에는 잠재력이 풍부하고 작품 집필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받은 김하진 작가가 선정되었다.

‘글로컬’ 시즌7에 선정된 6개 작품(팀)에는 팀별로 창작지원금 500만 원과 함께 ‘기획 개발 과정’이 지원된다.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 동안 국내외 업계 최정상 창작진과 전문가로부터 1:1 멘토링를 받는다. 또한, 창의 특강, 테이블 리딩 등 체계적인 기획개발 프로그램이 원스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창작진이 희망하는 멘토를 직접 매칭하고, 개인으로 지원한 작가와 ‘라이브 IP 스토리’ 선정 작가에게는 현업 작곡가를 연계하는 등 작품 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이 진행된다.

기획 개발 과정 이후에는 중간 평가를 통해 최종 2개 작품(팀)을 선정, 쇼케이스 공연을 개최한다. 쇼케이스를 준비하는 창작자에게는 별도의 창작 지원금 2백만 원과 함께 쇼케이스 제작비 전액을 지원하는 한편 쇼케이스에 선정되지 않은 작품들 중에서도 우수 작품은 국내외 제작사 매칭 및 해외 공연 추진을 위한 사업화 검토,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대본 번역 등 후속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