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창호 감독, 데뷔 40주년 맞는 시대의 거장이자 영원한 현역 기획전
배창호 감독, 데뷔 40주년 맞는 시대의 거장이자 영원한 현역 기획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9-03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창호 감독 기획전” 9월 15일~28일 2주간 전국 CGV 5곳 서 개최

한국 영화 당대의 최고 흥행사이자 시대의 거장 배창호 감독의 데뷔 40주년을 기념하여 오는 9월 15일부터 28일까지 전국 CGV 극장 5곳에서 <배창호 감독 기획전>이 열린다.

'배창호 감독 기획전' 포스터 [포스터    ]
'배창호 감독 기획전' 포스터 [포스터 ]

배창호 감독은 이장호 감독의 연출부로 영화에 입문해 데뷰작 <꼬방동네 사람들>(1982)로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으며 데뷔한 이례적인 이력의 소유자다. 이후 <고래사냥>(1984), <깊고 푸른 밤>(1985), <황진이>(1986),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등 연출하는 작품마다 흥행은 물론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연출력으로 예술성까지 겸비한 감독으로 손꼽히는 시대의 거장이다. 영국의 [이코노미스트] 지는 배창호 감독을 ‘한국의 스티븐 스필버그’라고 소개하며 일찍이 K-Cinema를 선도한 그를 주목한 바 있다.

<배창호 감독 기획전>은 9월 15일(목)부터 28일(수)까지 2주간 CGV용산아이파크몰, CGV압구정, CGV서면, CGV대구아카데미, CGV천안까지 전국 CGV 극장 5곳에서 관객을 만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배창호 감독이 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담았던 시대의 풍경과 시대의 얼굴, 우리 시대의 스타 배우들을 볼 수 있는 마스터피스 총 7편이 상영된다.

데뷔작 <꼬방동네 사람들>부터 시대를 풍미한 흥행작, 작가주의 영화까지 배우 이정재 데뷔작 <젊은 남자>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첫 공개한다. 특히 <젊은 남자><러브 스토리><정> 등 개봉 이후 별도의 부가서비스가 되지 않았던 작품들까지 포함되어, 배창호 감독의 작품을 스크린에서 관람할 특별한 기회로 시네필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80년대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독보적 흥행술사 ‘한국의 스필버그’로 한국 영화계를 견인하였고, 90년대 배창호 프로덕션을 만들어 <정><길> 등 작가주의 영화를 만들어 온 그의 작품 세계를 다시 한번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창호 감독이 한국 영화에 남긴 시대의 풍경과 흐름을 읽고, 다음 영화의 또 다른 길을 함께 응원하는 <배창호 감독 기획전>은 오는 9월 15일부터 28일까지 전국 CGV 5곳에서 열린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