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찾기 쉬운 도시'를 위해 전문가 모인다
‘길 찾기 쉬운 도시'를 위해 전문가 모인다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8.11.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6일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에서 2018 공공디자인 2차 포럼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 공공디자인 2차 포럼’이 11월 16일(금)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 에서 열린다. 포럼주제는 '길 찾기 쉬운 도시 만들기'로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포럼에서 채민규 명지대 교수(한국공간디자인학회 부회장)가 ‘통합적인 공공정보체계의 방향’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사례 발표에서는 ▲문체부의 ‘버스터미널 안내체계 개선 사업’, ▲서울시의 ‘교통약자를 위한 서울지하철 환승지도 개발’,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안전표지 픽토그램 개선’, ▲어플라이드 웨이파인딩의 ‘도시 통합형 보행 안내체계 프로젝트 읽기 쉬운 런던(Legible London)’ 등 기관별 추진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월 16일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에서 2018 공공디자인 2차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11월 16일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에서 2018 공공디자인 2차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어 최범 디자인 평론가(파주 타이포그라피학교 소장)는 ‘지역 상징디자인 발전 방향’을 발표하고, 진흥원에서는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만들기’ 등 2019년 주요 공모사업을 소개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누구나 불편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걸어서 원하는 목적지에 찾아갈 수 있도록 도시안내 체계 개선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체계를 논의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럼 참가 신청은 11월 14일까지 진흥원 누리집(www.kcdf.kr)에서 할 수 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