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 ‘호텔’을 통해 살펴보는 일상생활문화
근현대 ‘호텔’을 통해 살펴보는 일상생활문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1.08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역서울 284 기획전시 '호텔사회', 1월8일~3월1일 개최

도시와 호텔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우리나라의 호텔은 어떤 과정을 거쳐 지금에 이르렀을까. 기획전시 《호텔사회》는 이러한 질문에 답을 줄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이 주관하는 기획전시가 1월 8일부터 3월 1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다.

익스프레스 284 라운지(중앙홀).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익스프레스 284 라운지(중앙홀).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호텔사회》는 호텔로 변모한 문화역서울 284 공간에서 근대 철도교통의 발달과 함께 시작한 호텔이 우리 삶에서 지니는 의미와 영향력을 생각해보고, 과거-현재-미래의 시공간을 넘나들며 먹고 마시며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융합의 장소로서의 호텔을 체험해보는 전시다. 특히 이번 전시는 한국의 근현대사에서 문화예술의 보급로 역할을 했던 주요 호텔이 협력하여 열린다.

이번 전시는 1880년대 우리나라 개항기에서 현재에 이르기까지 호텔을 통해 문화가 유입되어 확산되며 정착하는 과정과 오늘날 호텔이 지닌 생활문화플랫폼으로서의 다층적 면모들을 소개한다. 또한 관람객은 문화역서울 284에 입장하여 체크인하고, 호텔의 기능과 역할을 재해석한 공간들을 이동하며 호텔을 입체로 경험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사람들의 만남과 교류를 통해 신문화를 수용했던 근대 호텔을 이야기하는 <익스프레스 284 라운지>, 스파, 온천, 수영장 등 호텔 이용객에게 휴식과 여가를 제공했던 공간을 재해석한 <오아시스-풀바스파>, 철도역이었던 구 서울역의 장소상 특성에 착안하여 여행안내 거점으로 기능했던 호텔을 살펴보는 <여행·관광안내소>, 근현대 호텔이 선도했던 호텔의 미용문화와 현재의 바버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는 <이발사회>가 있다.

오아시스-풀·바·스파(3등대합실).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오아시스-풀·바·스파(3등대합실).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실제 호텔의 사료를 통해 한국 호텔의 관광산업과 새로운 문화의 유입을 살펴볼 수 있는 <호텔사회 아카이브>, 1960년대에 시작된 호텔 극장식당을 모티브로 공연과 식문화에 끼친 영향을 알아보는 <그릴 홀>, 호텔의 가장 기본 기능이자 개인의 수많은 이야기가 있는 사적인 공간 <객실>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전시는 호텔의 공간과 작품이외에도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호텔로 변모한 문화역서울 284에서 호텔에서 펼쳐지는 해프닝을 퍼포먼스와 공연으로 구성한 <살롱 도뗄 Salon d’hôtel>-감독: 윤한솔, 다양한 문화를 교류했던 호텔을 재해석한 음악을 펼치는 <에이-멜팅 팟 A-Melting Pot>등의 공연이 진행되어 전시를 더욱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그릴 홀.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그릴 홀. [사진=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참여작가는 고재욱, 김노암, 김동희, 김이박, 맛깔손, 모조산업, 박경률, 박길종, 백현진, 식물상점(강은영), 양민영, 어반북스, 엄유정, 오이뮤, 우지영, 이강혁, 이동훈, 장종완, 전현선, 최고은,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중간공간제작소, 푸하하하 프렌즈, 홍은주·김형재, 황예랑, SWNA(이석우) 등으로 건축, 설치, 사진, 영상, 디자인, 회화, 현대음악, 다원예술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됐다. 이번 전시엔 50여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호텔사회 포스터 ⓒ워크룸 [포스터=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호텔사회 포스터 ⓒ워크룸 [포스터=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본 전시와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문화역서울 284 누리집(www.seoul284.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