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문화유산, 이제는 온라인으로 더욱 생생하게!
우리 문화유산, 이제는 온라인으로 더욱 생생하게!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6.22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아트 앤 컬처를 통해 전 세계인이 우리 문화재 구경할 수 있어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은 구글과 협업하여, 우리의 왕실 문화재와 무형유산을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코리안 헤리티지(Korean Heritage)'를 새롭게 구축했다.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새롭게 구축된 '코리안 헤리티지(Korean Heritage).' [사진=화면 캡쳐]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새롭게 구축된 '코리안 헤리티지(Korean Heritage).' [사진=화면 캡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왕실의 어보 및 어책’을 비롯해 총 2,500여 점에 달하는 박물관 소장품이 지난 21일 온라인과 모바일 앱으로 전 세계에 공개되었다. ‘영조 어진(보물 제932호)’, ‘일월반도도(보물 제1442호)’ 등 엄선된 왕실 회화작품을 초고해상도(10억 픽셀 이상) ‘아트 카메라’ 사진자료로 제공한다. 온라인 이용자들 누구나 회화작품을 실제 눈앞에서 보는 것보다도 더욱 가깝고 선명한 화면으로 볼 수 있다.

조선 시대 왕실에서 입었던 옷이나 청자, 장신구 등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를 통해 조선의 문화를 옅볼 수 있다. [사진=화면 캡쳐]
조선 시대 왕실에서 입었던 옷이나 청자, 장신구 등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를 통해 조선의 문화를 옅볼 수 있다. [사진=화면 캡쳐]

국립무형유산원은 그동안 구축해 온 무형유산 아카이브 중 시범적으로 공예 기술 종목을 전시목록으로 선정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 제22호 매듭장, 제25호 조각장, 제 80호 자수장, 제110호 윤도장 등 5종목의 전승자 작품과 작업과정을 담은 초고해상도 이미지와 동영상 등을 제공한다.

또한, 구글의 첨단 기술인 ‘스트리트 뷰’를 통해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의 전시실을 직접 방문하는 것처럼 체험할 수 있다. ‘익스피디션(Expeditions)’ 360도 영상을 통해 창덕궁 등 조선의 궁궐을 비롯하여 각종 전통 공예품을 실제로 보듯이 관람할 수 있다. 외국인들의 편의를 위해 해외에서 온라인 전시관을 방문할 경우 자동으로 영어 콘텐츠로 번역이 된다.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소개 된 경주와 서울의 역사 유적지. [사진=화면 캡쳐]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소개 된 경주와 서울의 역사 유적지. [사진=화면 캡쳐]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은 23일 정오부터 ‘구글 아트 & 컬처’에 국립고궁박물관 페이지 개설을 기념하는 행사 ‘기가픽셀로 물먹는 록(鹿)을 찾아라’를 개최한다. 관람객들이 직접 구글 아트 카메라를 통해 고화질로 촬영된 박물관 소장품을 관람해보고 선물도 받을 수 있는 행사이다.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전시된 국립고궁박물관.  [사진=화면 캡쳐]
‘구글 아트 앤 컬처(Google Art & Culture)’ 웹사이트에 전시된 국립고궁박물관. [사진=화면 캡쳐]

문화재청 관계자는 “구글을 통해 만나보는 이번 온라인 전시회와 기념행사를 통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인 누구나 한국의 다채로운 문화유산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