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인구 60% 3천만 명분 코로나백신 확보하겠다”
정 총리 “인구 60% 3천만 명분 코로나백신 확보하겠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9.1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7회 국무회의서 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 발표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47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에 관해 발표했다.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7회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을 밝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국무조정실 누리집 갈무리]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7회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도입계획을 밝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국무조정실 누리집 갈무리]

정 총리는 “방역이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지만 모두의 고통과 희생을 요구한다. 결국 궁극적 문제 해결을 위해 백신이 필요하다.”라며 “정부는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약 3천만 명 분량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오늘 국무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전략물자라 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의 도입계획을 논의한다. 국민 모두가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선제적‧전략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는 “백신의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방안도 계속 강구할 것”이라며 “국내 백신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 관계부처는 안정적인 백신물양 확보를 위한 협상과 투자에 전력해주고, 예방접종계획도 미리 세심하게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국내에서도 백신 2종이 임상시험 1상과 2상을 동시에 진행 중이며, 임상 3상은 내년 5월경으로 예견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 명대로 해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라 국내에서만 3상 진행은 불가하며, 외국과의 공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해외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상황을 보면 러시아가 지난 8월 임상시험 3상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백신개발을 성공했다고 선언했다. 자국내외의 부작용 위험성 제기에도 불구하고 승인했다. 서구권에서 단연 선두를 달리는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팀과 연계한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9월 9일 임상 3상 중 부작용으로 판단되는 사례가 발생해 일시 중단한 바 있다.

통상 5년~10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는 백신 개발에 전 세계가 자본과 인력을 총력해 투입함으로써 백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국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모더나사의 백신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 종식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지만 백신의 안정성 확보를 충분히 하고 국민접종을 실시해야 한다는 판단인 것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