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독도는 일본 땅' 교과서, 즉각 철회해야"
정부, "日 '독도는 일본 땅' 교과서, 즉각 철회해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3.2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일본정부가 26일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외교부 대변인 성명에서 “금번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는 초등학생들에게까지 그릇된 역사인식에 기반한 잘못된 영토관념을 주입하면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일본 정부는 분명히 자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다”며 “일본 정부는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용도서 검정조사심의회 총회를 열어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을 강화한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용도서 12종의 검정을 승인했다.

이와 관련,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한편 교육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대한민국 정부는 수년 간 일본의 학습지도요령 및 교과서의 그릇된 역사인식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여러 차례 시정을 촉구해 왔으나, 일본은 올바른 역사교육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저버리고 올해 초등 사회과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하도록 하였다.”며 “일본은 우리 국민이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일본의 진실한 반성을 촉구하고 양국의 화해와 ‘동반자적 한일관계’를 기대하는 것에 또다시 깊은 실망과 상처를 준 사실을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동아시아의 진정한 화해 및 공동 번영의 길을 가로막는 역사왜곡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를 즉각 중단하고, 미래 세대에게 부끄러운 역사의 굴레를 씌우지 않도록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한 ‘교과서’를 즉각 수정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교육부는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의 거듭된 시도에 관련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와 협력하여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