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흩어져 있는 독립유공자 묘소 국가가 관리
전국에 흩어져 있는 독립유공자 묘소 국가가 관리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1.2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산재 묘소 종합관리 방안 올 상반기에 마련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국립묘지 외 독립유공자 묘소 (산재 묘소)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방안을 마련한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독립유공자 묘소 16기와 광복군 합동묘 1기)를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부터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국가관리를 추진한다. [사진=국가보훈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독립유공자 묘소 16기와 광복군 합동묘 1기)를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부터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국가관리를 추진한다. [사진=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5,360명의 독립유공자 묘소 실태조사를 실시하여 3,399개 묘소 소재지를 확인하였다. 총 포상자 15,180명 중 7,761명(51.5%)의 묘소 소재를 확인하였고, 7,307명(48.5%)의 묘소가 미확인 되었다. 앞으로 소재 미확인된 묘소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사업 등과 연계하여 묘소 소재지를 찾을 수 있도록 하고, 산재묘소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체계적인 산재묘소 관리를 위한 국립묘지법 개정도 추진한다. 국가보훈처는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 등 독립유공자 합동묘역을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하여 국가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국립묘지법 개정을 추진 중에 있다.

합동묘역의 소유자와 관리자 또는 유족이 국가관리묘역 지정을 요청하면, 국가보훈처장이 실태조사 등 절차를 거쳐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할 수 있으며, 합동묘역이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되면 예산과 전담인력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진다.

또한, 산재 묘소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 중(2018.12월~ 2019.3월)에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독립유공자 등 산재묘소 종합관리계획을 올해 상반기 중에 마련할 예정이다.

연구용역을 통해 산재묘소의 관리실태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외국의 전사자 묘역 관리 사례를 분석하여 합동묘역 및 산재묘소의 체계적 관리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체계적인 묘역 관리를 통해 독립유공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