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따로 또 같이'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따로 또 같이'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0.0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광화문 광장, 세종대로 등 서울 도심 일대서 4일 간 개최

서울문화재단은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세종대로, 돈의문 박물관마을, 남산골한옥마을 등 서울 시내 곳곳에서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예술감독 김종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0월 4일부터~7일까지 프랑스, 스페인, 폴란드, 영국, 벨기에 등 10개국의 예술단체가 참여해 총 46편의 거리예술공연을 선보인다.

서울광장에서는 200여 명의 시민과 예술가들이 대형 공중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서울도서관 앞에서는 거대한 트램펄린으로 다이빙하는 이색 공연이 펼쳐진다.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20개의 대형 블록 위에서는 무용과 서커스가 결합된 아찔한 퍼포먼스가 열린다.

[이미지=서울시]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이 서울광장ㆍ광화문광장ㆍ돈의문 박물관마을 등 서울 도심 일대서 10월 4일부터 7일까지 개최된다. [이미지=서울시]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의 주제는 ‘따로 또 같이’다. 참가팀이 각각 공연을 선보이는 방식이 아닌, 국내외 참가팀과 시민예술가, 공동체 그룹, 일반시민이 협력하여 공연을 구성하고, 각각의 공연이 하나의 큰 줄기로 통일되는 옴니버스 형식으로 만들어가는 것이 기본 콘셉트이다.

김종석 예술감독(용인대 연극학과 교수)은 “이번 축제는 여러 세대가 공존하고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는 도시인 서울의 모습을 상징한다. 각자의 개성과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듯이 축제 기간에 펼쳐지는 다양한 형태의 거리예술을 있는 그대로 즐기고 연대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내 공식초청 작품인 갬블러 크루의 '플라이 업'공연 모습 [사진=서울시]
국내 공식 초청 작품인 갬블러 크루의 '플라이 업'공연 모습 [사진=서울시]

특히, 올해는 축제 장소를 기존 서울광장 일대를 넘어 돈의문 박물관마을, 남산골한옥마을까지 확장한다. 서울의 매력을 보여주는 도심공간을 거리예술의 무대로 새롭게 탈바꿈할 예정이다.

축제의 마지막 날에는 광화문 사거리에서 대한문 앞까지 차량을 통제하여 세종대로 왕복 11차선 도로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공연장, 놀이터로 만든다. 대형 종이상자로 도미노 만들기, 칠판 대신 아스팔트에 분필로 그림 그리기, 아이들만 탈 수 있는 구연동화 버스, 줄타기‧저글링 같은 서커스 체험까지 1년에 단 하루만 즐길 수 있는 거리예술놀이가 예정되어 있다.

이밖에도 축제기간 동안 서울광장에서는 시민들에게 생소한 거리예술의 역사와 형태를 알기 쉽게 소개하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의 ‘거리예술 이동형 전시’와 서울문화재단 메세나팀의 ‘예술가치확산 캠페인’, 광주문화재단 교류협력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공연 ‘임을 위한 몸짓’ 등이 열린다.

서울문화재단 메세나팀의 ‘예술가치확산 캠페인’에서는 생소한 거리예술의 역사와 형태를 알기 쉽게 소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문화재단 메세나팀의 ‘예술가치확산 캠페인’에서는 생소한 거리예술의 역사와 형태를 알기 쉽게 소개한다. [사진=서울시]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 추진단(02-3290-7090) 또는 서울거리예술축제 누리집(www.ss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매년 시민과 함께 하며 대한민국 대표 공연예술축제로 자리잡은 것이 서울거리예술축제다. 올해도 시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가족, 연인, 친구 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을 축제로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