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프랑스서 입양동포 자녀 한국어 집중 캠프
재외동포재단, 프랑스서 입양동포 자녀 한국어 집중 캠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7.1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프랑스로 입양된 동포와 초등생 자녀를 대상으로 뿌리교육을 위한 한국어 집중 캠프를 프랑스 중남부의 클레르몽페르랑에서 7월 6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현지 시각) 개최했다.

이 캠프에는 프랑스에 거주하는 입양동포 30명과 그들의 초등학생 자녀 30여명이 참가했다. 해외 입양동포의 자녀들은 한국어 기초 수업, 한식·판소리·전통놀이 등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우고 한국 사회를 소개하는 특강을 들었다.

재외동포재단은 프랑스로 입양된 동포와 초등생 자녀를 대상으로 뿌리교육을 위한 한국어 집중 캠프를 프랑스 중남부의 클레르몽페르랑에서 7월 6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현지 시각) 개최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재단은 프랑스로 입양된 동포와 초등생 자녀를 대상으로 뿌리교육을 위한 한국어 집중 캠프를 프랑스 중남부의 클레르몽페르랑에서 7월 6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현지 시각) 개최했다. [사진=재외동포재단]

 

딸과 함께 캠프에 참가한 앙셀므 트리샤르 안나(44)씨는 “제가 태어난 나라, 한국과의 연계를 끊지 않고 찾기 위해 이번 캠프에 참가했다” 며, “캠프를 통해 딸이 한국을 더 잘 알게 되고 한국어를 잘 배우는 기회가 되었다. 제가 태어난 나라인 한국에도 꼭 가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8월 17일부터 25일까지 이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어 집중교육과 함께, 모국에서의 역사 문화 체험 캠프를 시행할 예정이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