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궁중문화축전 열린다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궁중문화축전 열린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04.12 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 28일~5월 6일, 경복궁, 창덕궁, 종묘 등에서 개최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6일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에서 제4회 궁중문화축전이 펼쳐진다. [사진=문화재청]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6일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에서 제4회 궁중문화축전이 펼쳐진다.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제4회 궁중문화축전이 오는 4월 28일부터 5월 6일까지 경복궁과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그리고 종묘에서 펼쳐진다.

올해는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세종의 업적과 백성을 아끼던 애민정신을 표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될 예정이다.

눈 여겨 볼만한 행사로는 광화문에서 펼쳐질 산대희(山臺戱)이다. 온 백성이 모여 세종이 꿈꾼 태평성대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산대희로 재해석해 시민들과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산대희는 신라 진흥왕 때 시작된 축제로 알려졌다. 전설 속 삼신산을 상징하는 산山 모양의 구조물인 산대에서 연극, 줄타기 등 각종 놀이가 펼쳐지는 연희이다. 산은 고대에서부터 신이 사는 성역으로, 천손사상을 가진 한민족은 산에 천제단을 세워 천제를 올렸다. 산대희는 바로 이런 한민족의 제의와 놀이가 결합된 축제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