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진 작가 조각 배상순 작가의 벳벨 회화에서 느끼는 '예술의 품격'
박효진 작가 조각 배상순 작가의 벳벨 회화에서 느끼는 '예술의 품격'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8-3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이배, 9월 1일 ~10월 23일 박효진ㆍ배상순 작가 '예술의 품격(The Dignity of Art)'전

부산 갤러리이배는 9월 1일부터 10월 23일까지 박효진ㆍ배상순 작가의 <예술의 품격(The Dignity of Art)>展을 개최한다.

화려하고 강렬한 색채로 된 박효진의 조각은 인간의 욕망과 그에 따른 공허함을 역설적으로 표현하면서 삶의 방향성에 대해 우아하게 설득하는 매우 품위 있는 매개체의 역할을 한다.

흑백의 단색과 무수한 선으로 화면을 구성하는 배상순의 벨벳 회화는 시간의 축적과 함께 인간관계 속에서 생기는 파장과 깊이를 표현하여 작가 자신뿐만 아니라 관람자에게 내면의 성찰을 유도한다.

박효진, Rejoicing, 93x110cm, pigment print on paper, 2020, ed.5 [사진 갤러리이배]
박효진, Rejoicing, 93x110cm, pigment print on paper, 2020, ed.5 [사진 갤러리이배]

박효진 작가는 서양의 신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신들과 고차원의 문화적 산물인 동아시아의 도자기 등 위엄, 신성함, 기품, 아름다움 등을 함축한 오브제를 조각의 하단에 차용한다. 그리고 상단은 기성품인 갖가지 조화에 색색의 안료를 혼합한 레진을 끼얹어 마치 피나 눈물이 흘러내리는 듯 한 화려한 꽃다발로 장식한다. 완벽한 오브제들의 조합으로 마치 이상적이고 화려한 낙원의 모습으로 보이지만 작품에 내재된 공허함과 쓸쓸함, 그리고 슬픔을 감출 수 없다. 개화한 후 마치 시들 듯이 흘러내리는 꽃들은 허상을 좇는 인간의 어리석음과 삶의 덧없음을 메타언어로서 표현한다. 완벽한 인간으로 대변되는 신들과 정신문화의 정점에 이른 고상한 도자들은 화려한 삶의 무상함을 힘겹게 지지함으로써, 그렇지만 삶은 진행될 가치가 있다는 것을 매우 역설적으로 설명한다.

박효진, Three Graces, 50x55x76cm, fake flower, resin, color pigment, 2020 [사진 갤러리이배]
박효진, Three Graces, 50x55x76cm, fake flower, resin, color pigment, 2020 [사진 갤러리이배]

배상순 작가의 벨벳 회화는 선화(線畵)에 바탕을 두며 ‘無(무)’에 가까운 검정 벨벳 위에 흰색 젯소(gesso, 석고와 아교를 혼합한 회화 재료)를 희석한 물감으로 수없이 많은 선을 반복하고 중첩함으로써 희미한 음영이 나타나는 화면을 구성한다. 시간의 축적과 함께 안팎으로 뒤섞이는 선은 인간관계의 깊이와 파장을 표현하며 작가의 삶에 대한 깊은 해석과 일념을 담고 있다. 벨벳 회화는 묵언과 집중 속에서 끊임없이 반복되는 흰색의 선들이 하나의 면을 이루고, 그림이 그려지지 않은 검정 여백에 무한한 심연이 펼쳐지면서 회화의 한 유형으로 자리 잡았다. 작가는 반사를 최소화하고 완벽에 가깝게 빛을 흡수하는 최선의 소재로서 캔버스 대신 검정 벨벳을 선택하였으며, 극도로 흐린 흰색이지만 견고함과 구조를 지닌 물성을 강조하기 위해 유화물감 대신 젯소로서 무한의 원을 그려나간다.

배상순, More & Less, 182x368cm, Gesso on velvet, 2008-2019 [사진 갤러리이배]
배상순, More & Less, 182x368cm, Gesso on velvet, 2008-2019 [사진 갤러리이배]

갤러리이배 김고운 큐레이터는 “ 인간과 마찬가지로 한 인간으로서 작가의 영혼이 스며든 미술작품도 품격을 지닌다. 미술에서의 품격은 작품의 진정한 가치나 그 작품이 지니는 위엄을 말한다. 미술작품이 품격을 갖춘다는 것은 공감을 통해 타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 고무하는 데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작품의 진정한 가치와 품격을 경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경북 안동에서 1974년 태어난 박효진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조소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골드스미스 칼리지에서 수학했다. 2003년 첫 개인전 이후 한국, 영국,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 아트페어에 참가하였다. 2014년 영국 Aesthetica Magazine의 100 Contemporary Artist로 선정되었으며, 2019년 런던 사치갤러리 특별전시회에 초대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 롤랑 뮤레(Roland Mouret)와 협업하여 큰 관심을 받았다. 현재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배상순, Untitled Panorama-2s, 190x130cm, Gesso on velvet, 2019 [사진 갤러리이배]
배상순, Untitled Panorama-2s, 190x130cm, Gesso on velvet, 2019 [사진 갤러리이배]

배상순 작가는 1971년 전남 화순에서 태어난 후 성균관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일본 무사시노미술대학원과 교토시립예술대학원, 그리고 영국 Royal College of Art(판화전공)에서 수학했다. 2005년과 2008년 일본 모리미술관 「현대미술의 전망- 새로운 평면의 작가들」에 선정되어 평단의 주목을 받았으며 다수의 개인전, 단체전, 아트페어에 참가하였다. 서울, 런던, 홍콩, 마이애미, 바젤, 파리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작품을 발표하며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교토를 거점으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작품 활동을 한다.

박효진ㆍ배상순 작가의 <예술의 품격(The Dignity of Art)>展은 갤러리이배(부산광역시 수영구 좌수영로 127)에서 10월 23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관람료 무료.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