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공예트랜드페어 총감독에 양태오 대표, "현실의 질문, 공예의 대답" 주제로 개최
2022 공예트랜드페어 총감독에 양태오 대표, "현실의 질문, 공예의 대답" 주제로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8-09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공예트렌드페어’의 총감독으로 태오양스튜디오의 양태오 대표가 선임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이 주관하는 공예트렌드페어는 올해로 17회를 맞이했다.

2022 공예트렌드페어 양태오 총감독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국제갤러리, 주중한국문화원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전통문화를 바탕으로 독창적이고 현대적인 한국의 미학을 만들어가며 전 세계 공간의 다양성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공간 디자인뿐 아니라 컨설팅과 브랜딩, 제품 기획으로도 영역을 확장하며 삶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어 대중과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는 기획자이다.

또한 양 감독은 세계 3대 아트 전문출판사인 파이돈 프레스가 선정하는 ‘세계 최고의 인테리어 디자이너 100인’,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 잡지 아키텍처 다이제스트가 선정한 ‘2022년 100명의 디자이너(AD 100)’로 한국인 최초로 소개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인정받고 있다.

‘2022 공예트렌드페어’의 총감독으로 태오양스튜디오의 양태오 대표가 선임됐다. [사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2022 공예트렌드페어’의 총감독으로 태오양스튜디오의 양태오 대표가 선임됐다. [사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양태오 총감독은 ‘현실의 질문, 공예의 대답’이라는 주제로 이 시대 공예의 당위성과 확장성을 전하고자 한다.

양 총감독은 “예술품으로서의 공예품을 찬미하는 것을 넘어, 이 시대의 실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가치체로서 공예를 다루고자 한다.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신진 작가와 현실적 한계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원로 작가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소개하고, 다른 산업과의 교류 가능성도 소개할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기존 공예 애호가는 물론 청년(MZ)세대에도 다양한 영감을 주는 교류의 장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022 공예트렌드페어는 오는 12월 8일(목)부터 11일(일)까지 나흘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며, 공예작가, 기업, 갤러리, 기관, 대학 등 330여개 곳이 참여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