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만나다!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만나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1-12-2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 개막 24일까지 열려
우리나라 과학기술 성과 및 다채로운 과학문화 콘텐츠 풍성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 포스터. [포스터= 과학기술부 제공]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 포스터. [포스터= 과학기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조율래),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이 공동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이하 ‘과학대전’)이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미래를 여는 창, 과학기술로의 여행’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과학대전에서는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현 주소를 직접 보고, 체험하며 미래를 함께 그려볼 수 있도록 ‘국가필수전략기술’ 등 주요 연구개발 성과 전시, 과학문화 콘텐츠, 과학기술 진로 상담(컨설팅), 온라인 토론회‧발표회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정부의 방역강화 지침을 준수해 △접종증명·음성확인제(방역패스) 도입, △사전예약제 운영(문진표 제출), △관람객 인원제한(6m²당 1명) 등을 실시하고, 전시관 주요 콘텐츠 체험현장을 온라인으로 병행 송출하며 안전한 관람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오전 개막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 우수과학자 포상 등 과학기술인들을 격려하고, 상온에서 작동하는 양자컴퓨터, 세계 최초 한국어 초거대 인공지능 융합서비스(네이버, ‘하이퍼클로바’) 등 우수 과학기술 성과를 직접 살펴보며 체험했다.

개막식에 이은 오후 행사에는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이 참석,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시상(2021년 하반기 6명)하고, 국가필수전략기술부터 주요 연구개발 성과, 과학문화 콘텐츠 등 전시부스를 두루 살필 계획이다.

과학대전에는 출연연‧대학‧기업 등 연구기관 및 과학문화 단체 등 130여개 기관이 참여, △국가필수전략기술관 △연구개발관 △과학문화관 △온라인 토론회‧발표회 등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국가필수전략기술관’에서는 세계 기술패권 시대에 대응해 국가 생존을 좌우하는 필수전략기술 육성의 필요성을 국민들과 공감하며, 금일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국가 필수전략기술 선정 및 육성·보호 전략'에 따라 선정된 10개 국가필수전략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10개 기술은 인공지능, 5세대(5G)·6세대(6G), 첨단바이오, 반도체·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수소, 첨단로봇·제조, 양자, 우주·항공, 사이버 보안 등이다. 


특히,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바이오 분야 연구속도를 혁신하는 바이오파운드리’, 국방과학연구소의 ‘고신뢰성 자율비행시스템을 적용한 호버 바이크’, ㈜수퍼톤의 ‘인공지능 오디오 솔루션으로 생성된 가상합성, 다국어 더빙 등의 콘텐츠 청취’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기기 사이버공격 시도탐지/차단 기술’ 등을 체험해볼 수 있다.

‘연구개발관’에서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탄소중립’ 기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명/건강’ 기술, 우주개발, 미래수송, 첨단소재, 기초과학, 기술사업화 등 다양한 연구성과를 만나볼 수 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태양전지, 수소생산 등 미래 에너지 기술’,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의 ‘코로나19 대응 기술’(진단키트, 치료제 개발 연구과정, 이동형 음압병동 등),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누리호 주요 구성품 실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하늘을 나는 자동차’ 기초과학연구원(IBS)의 ‘세계 최초 무결점 그래핀 제작’, 다양한 혁신제품‧연구소기업‧출연연 창업기업 등 연구개발 사업화 사례를 살펴볼 수 있다. 

‘과학문화관’에서는 5대 국립과학관과 과학문화 누리집 ‘사이언스올’, EBS에서 선보이는 과학학습 체험, 울산과학기술원의 ‘가상현실 촉각 장갑’, 저명 과학기술인이 참여하는 과학강연쇼, 과학커뮤니케이터의 과학실험공연, 과학기술분야 출연연의 채용 상담회와 4대 과학기술원의 입학상담회, 우수과학문화상품 실시간 방송 판매(라이브커머스) 등을 볼 수 있다.

‘온라인 토론회·발표회’에서는 포스트코로나 공동포럼, 기술패권경쟁시대 우리나라 경쟁력 확보를 위한 도전적 연구개발토론회, 기초연구토론회, 수소토론회 등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함께하는 포럼 및 청년 기술사업화 전담인력 채용박람회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의 급격한 디지털 대전환, 세계 기술패권 경쟁 대응, 지구온난화로 인한 전 세계적 기후변화 등 사회문제 해결을 통한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는 핵심은 과학기술”이라며, “이번 과학대전을 통해 과학기술의 다양한 성과를 체험해보시기 바라며, 정부는 국가필수전략기술 육성‧보호, 기후‧복지‧교육‧치안과 같은 국민 일상에 밀접한 분야에서 과학기술 활용 촉진, 연구자의 안전한 연구몰입 환경 조성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