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 이끄는 디지털 대전환, 데이터 댐 성과 본격화
데이터로 이끄는 디지털 대전환, 데이터 댐 성과 본격화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1-12-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데이터 진흥주간' 14일 개막, 온라인으로 성과 공유·확산
데이터·인공지능 기업 3.5배 증가, 1,000억원 투자 유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디지털뉴딜의 핵심사업인 ‘데이터 댐’에 대한 국민체감 성과 및 활용방안 공유를 위해 12월 14일부터 17일까지 '2021 데이터 진흥주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유관기관들이 공동 주관하며, ‘데이터로 이끄는 디지털 대전환, 함께 누리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데이터 댐 성과보고회, 컨퍼런스 등 8개의 세부행사가 4일간 개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뉴딜의 핵심사업인 ‘데이터 댐’에 대한 국민체감 성과 및 활용방안 공유를 위해 12월 14일부터 17일까지 '2021 데이터 진흥주간'을 개최한다. [이미지=데이터주간 누리집 갈무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뉴딜의 핵심사업인 ‘데이터 댐’에 대한 국민체감 성과 및 활용방안 공유를 위해 12월 14일부터 17일까지 '2021 데이터 진흥주간'을 개최한다. [이미지=데이터주간 누리집 갈무리]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데이터진흥주간은 매년 3,000명 이상의 참관객과 100여개의 데이터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이다. 하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현장행사를 최소화하고 온라인 컨퍼런스·성과보고회 등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한다. 네이버TV와 카카오TV, 유튜브 등 온라인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진흥주간 첫날인 12월 14일에 열린 ‘개막식’에서는 데이터 댐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기업과 지원 기관장들이 참여해 대담형식(이하 ‘나눔토크’)으로 데이터 댐의 주요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서, 오후에 온라인으로 진행된 데이터 댐 사업 성과보고회는 ”데이터 댐 구축으로 변화되는 우리의 일상”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친근하고 따뜻하게’, ‘안전하고 건강하게’, ‘생산적이고 우수하게’, ‘스마트하고 편리하게’의 세부 주제로 12개 사례가 발표돼 국민의 일상과 밀접한 데이터 댐의 성과를 알아보는 자리가 됐다.
아울러 100여개의 기업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데이터 성과 홍보관’, ‘데이터 기업 채용관’, ‘데이터 플랫폼 홍보관’ 등 온라인 전시관도 데이터진흥주간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행사 이틀째부터는 산업 전반의 데이터 비즈니스와 최신 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와 '마이데이터 컨퍼런스', ‘데이터 관련 3개 시상식’ 등이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다.
15일 '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에서는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와 바이브컴퍼니 송길영 부사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데이터 비즈니스 동향, 혁신 서비스 사례, 데이터 표준 및 기술동향 등 데이터 유관 산업을 조망하고 최신 정보를 공유한다.

16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빅콘테스트', '데이터인의 밤' 등 시상식이 진행되고, 12월 17일(금)에는 '마이데이터 컨퍼런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작년 7월에 발표한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인 데이터 댐 사업을 통해 관련 시장과 산업의 변화,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와 기업 성장 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데이터 댐 사업이 시작되고 나서 관련 기업과 시장이 성장하고 전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성과가 창출되고 있다.

데이터 댐 사업의 주요 성과. [자료= 과학기술통신부 제공]
데이터 댐 사업의 주요 성과. [자료= 과학기술통신부 제공]

 

정부의 데이터 관련 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 신규 상장기업이 지난 2019년 5개에서 데이터 댐 사업이후 올해는 26개(누적)로 크게 증가했으며, 26개 상장기업의 기업가치가 5조8천억원에 달해, 데이터 댐 사업이 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데이터와 인공지능 전문기업이 지난 2019년 613개에서 올해 2,117개 증가하고, 非 ICT기업들의 데이터·인공지능 활용이 19년 623건에서 올해 2,545건으로 확대돼 전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데이터 댐으로 구축·개방한 데이터의 이용 실적은 2019년 2만건에서 올해 현재 37만건으로 17.5배 급증했으며, 데이터 유료 거래도 19년(249건)에 비해 올해 4,971건(누적)으로 약 19배 증가하면서 데이터 활용과 유통·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다.
아울러, 데이터 댐 사업을 통해 신제품·서비스를 개발하고 기술력을 확보한 기업들이 지난해 한해에 약 1천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500여건의 특허 출원, 해외수출 등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다. 또한, 데이터 댐이 다양한 분야에서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고, 스타트업 사업 성장에 기여하면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데이터는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핵심동력으로서 데이터 댐 사업을 본격 시작한 이후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라고 하며, “정책 추진 속도를 높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보다 많이 창출하겠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국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데이터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게 데이터 유통·공유를 활성화하고, 바우처, 컴퓨팅 자원(GPU) 지원 등을 통해 청년창업과 기업의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겠다”라고 밝혔다.


2021 데이터 진흥주간 관련 행사 내용, 온라인 생중계 채널 등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하여 확인이 가능하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