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망원경으로 지구에서 보는 가장 밝은 별인 시리우스를 관측하고 싶다면”
“천체망원경으로 지구에서 보는 가장 밝은 별인 시리우스를 관측하고 싶다면”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2-01-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광주과학관, 밤하늘 관측대장 야간천체관측 프로그램 9일, 10일 운영
국립광주과학관이 개최하는 별빛학교(사진 왼쪽)와 밤하늘 관측대장(오른쪽) 장면. [사진= 국립광주과학관 제공]
국립광주과학관이 개최하는 별빛학교(사진 왼쪽)와 밤하늘 관측대장(오른쪽) 장면. [사진= 국립광주과학관 제공]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김선옥)은 2월 야간천체관측 프로그램으로 별빛학교와 밤하늘 관측대장을 2월 9일, 10일 각각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프로그램 운영을 앞두고 오는 2월 6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2월 9일 개최하는 별빛학교는 천문학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최대 4인까지 팀 단위로 참가할 수 있다. 우주를 배경으로 한 신기한 천문학 이야기, 계절별 별자리 찾아보기, 국내 과학관 최대 구경의 별빛천문대 주망원경을 활용한 천체관측 등을 진행한다.

2월 10일 개최하는 밤하늘 관측대장은 초등 3학년 이상 최대 3인까지 팀 단위로 참가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천체망원경의 종류와 원리를 학습하고 직접 천체망원경을 조립 및 조작해 자유롭게 천체를 관측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또한, 망원경과 휴대폰을 이용해 천체사진 촬영을 체험하고 직접 촬영한 천체사진을 기념품으로 받아갈 수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천체관측이 어려워질 경우 돕소니안 망원경 미니어처 만들기 등 대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립광주과학관은 정부 및 지자체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모든 참가자에 대한 마스크 착용, 발열확인과 QR체크인, 참가자간 거리두기를 안내하고 있다. 야간천체관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참가방법 등 자세한 내용문의는 국립광주과학관 대외협력홍보실로 하면 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