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다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4.1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상해,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등 재외한국문화원 29곳에서 다채로운 문화행사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해외문화홍보원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전 세계 27개국의 재외한국문화원 29곳에서 영화제, 전시회, 음악회, 사진전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연중 개최한다.

주상해한국문화원에서는 ‘100년 전 그날, 그들을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임시정부가 처음 수립된 상해를 비롯해 마지막 임시정부가 있던 충칭까지 8개 도시에서 기념공연과 전시, 영화제를 개최한다, 또한,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따라서’라는 주제로 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하고, 한국과 중국의 유명 1인 미디어 및 예술작가들로 구성된 미디어 탐방단을 꾸려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중국을 비롯해 미국과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독립운동의 여파가 미쳤던 지역에서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이외의 다른 지역에서도 한 나라의 문화적 가치와 고유성을 지켜가려 했던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문화적 의미와 우리나라의 지난 100년을 뒤돌아볼 수 있는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주인도한국문화원에서는 간디 탄생 100주년과 연계해 ‘한-인도 독립운동 주제 교류전’을 실시한다. 한류 열기가 높은 주인도네시아한국문화원에서는 기념행사뿐만 아니라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주제로 한 포스터와 일러스트 공모전 작품을 전시한다.

유럽의 주독일한국문화원에서는 독일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퓨전 판소리극 ‘레겐트루데: 비와 꿀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 공연이 열리고, 주폴란드한국문화원에서는 한-폴 우정의 음악회를 개최한다. 또한, 아프리카의 주나이지리아한국문화원에서는 독립운동 관련 사진전과 공동 연수(워크숍)를 진행한다.

김태훈 해외문화홍보원장은 “재외한국문화원에서 실시하는 기념문화행사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해외에 전달하고, 다양한 문화공연과 전시 등을 통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현지 외국인들과 함께 축하하며 기념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