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좋은 조국을 만들기 위해 다시 도전해야”
“더 좋은 조국을 만들기 위해 다시 도전해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4.11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 11일 여의도 공원서 개최

1919년 4월 수립돼 조국독립의 구심체 역할을 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국민참여형’ 축제로 성대하게 열렸다. 정부는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4월 11일(목) 19시 19분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 광장에서 개최했다.

태극기 퍼포먼스. 일반 국민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거리로 뛰쳐나온 그 날의 함성을 재현한 태극기 퍼포먼스를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국민의 독립을 향한 뜨거운 열망에서 수립됐음을 알렸다. [사진=김경아 기자]
태극기 퍼포먼스. 일반 국민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거리로 뛰쳐나온 그 날의 함성을 재현한 태극기 퍼포먼스를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국민의 독립을 향한 뜨거운 열망에서 수립됐음을 알렸다. [사진=김경아 기자]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은 광복군이 C-47 수송기를 타고 국내로 왔던 역사적 장소이다. 특히, 이번 기념식은 전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 참여형 축제’ 형태로 개최했다. 특히, 이번 기념식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민이 지킨 역사, 국민이 이끌 나라“라는 표어 아래 임시정부의 의의와 역사성을 알리는 다채로운 기념공연이 마련됐다.

기념식은 임시정부수립 원년인 ‘1919년’을 의미하는 ‘19시 19분’에 행사를 시작했다. 지난 3월 1일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점화됐던 독립의 횃불은 42일간 전국 곳곳의 주요 3·1운동 지역에 횃불을 밝히고, 이날 완주식을 통해 여정을 마무리하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의 시작을 알렸다.

박유철 광복회장이 대한민국 임시헌장 선포문을 낭독하고 임시정부 현장탐방 참여 청소년들이 각자 조문을 낭독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박유철 광복회장이 대한민국 임시헌장 선포문을 낭독하고 임시정부 현장탐방 참여 청소년들이 각자 조문을 낭독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이어 일반 국민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거리로 뛰쳐나온 그 날의 함성을 재현한 태극기 퍼포먼스를 통해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국민의 독립을 향한 뜨거운 열망에서 수립됐음을 알렸다. 국민의례가 끝나고 박유철 광복회장이 대한민국임시헌장 선포문을 낭독하고 임시정부 현장탐방 참여 청소년들이 각자 조문을 낭독했다.

임정의 꿈. 배우 강하늘이 스토리텔러로 임시정부 이야기를 전하고, 고은성, 온유(샤이니)와 함께 신흥무관학교 뮤지컬팀이 '빼앗긴 봄', '청산리 전투'를 공연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임정의 꿈. 배우 강하늘이 스토리텔러로 임시정부 이야기를 전하고, 고은성, 온유(샤이니)와 함께 신흥무관학교 뮤지컬팀이 '빼앗긴 봄', '청산리 전투'를 공연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이어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꿈”을 테마로 배우 강하늘이 이야기꾼으로 등장, 임시정부 역사를 감성적으로 풀어냈다. 다음으로 배우 강하늘, 고은성, 온유(샤이니)가 출연하여 신흥무관학교 뮤지컬팀 공연을 비롯해 K타이거즈가 독립운동가의 기상을 표현했다. 신흥무관학교 뮤지컬팀은 “죽어도 죽지 않는다. 훗날 죽어서 다시 만날 것을 맹세한다” 등을 노래하여 감동을 주었다. 이들의 열정이 넘치는 공연에 시민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여의도공원에서 4월 11일 열린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 참가한 시민들이 LED봉을 흔들고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여의도공원에서 4월 11일 열린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 참가한 시민들이 LED봉을 흔들고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이어 무대에는 C-47 수송기를 활용해 임시정부 요인들이 한국으로 돌아오는 역사적 장면을 연출했다. 당시 임시정부 요인들 귀국을 국민은 알지 못했고, 미군들이 맞아 환영행사가 없었다. 이제 환영행사를 하여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였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지금의 대한민국은 선현들의 염원과 희생 위에 서 있다. 대한민국은 임시정부의 뿌리 위에 기둥을 세우고 가지를 키우며 꽃을 피웠다. 현행 헌법은 “우리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선언했다.”며 “풍찬노숙의 고난과 죽음의 위험을 견디시고 독립에 헌신하신 임시정부의 모든 선현들을 추모하며 감사를 드린다. 당연히 우리는 독립의 역사를 기억하고 후대에 전하며, 희생하신 선인들을 예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4월 11일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4월 11일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제100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아 기자]

이 총리는 “고난을 딛고, 우리는 세계가 주목하는 국가로 발전했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멈출 수 없다. 우리는 더 좋은 조국을 만들기 위해 다시 도전해야 한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추구하면서, ‘혁신국가’ ‘포용국가’ ‘안전국가’ ‘정의국가’를 만들도록, 오늘의 우리가 나서야 한다. 우리가 그렇게 하겠노라고, 100년 전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세우셨던 선현들 앞에서 함께 다짐하자”고 말했다.

기념사 후에는 2021년 8월 완공 예정인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 선포식이 영상을 통해 열리고, 이어서 “국민의 나라 대한민국”을 주제로 한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국카스텐의 하현우와, 고등래퍼 우승자 김하온이 ‘하늘을 달리다’를 국립합창단 등 전 출연진과 함께 합창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국카스텐의 하현우와, 고등래퍼 우승자 김하온이 ‘하늘을 달리다’를 국립합창단 등 전 출연진과 함께 합창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김경아 기자]

먼저 100주년 기념앨범에 수록된 하현우의 ‘3456’과 각계각층의 대한민국 헌법 1조 릴레이낭독 영상이 어우러진 뒤, 국립합창단과 코리아쿱오케스트라의 창작 칸타타 ‘동방의 빛’ 중 ‘희(希)’ 공연으로 축하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어 국카스텐의 하현우와, 고등래퍼 우승자 김하온이 ‘하늘을 달리다’를 국립합창단 등 전 출연진과 함께 합창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 함께한 많은 시민이 박수 등으로 호응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를 다시 새겼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