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서울현충원 임정묘역 참배…현직 총리로는 처음
이낙연 총리, 서울현충원 임정묘역 참배…현직 총리로는 처음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4.1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정부요인 18위 묘역 및 대한독립군 무명용사 위령탑 찾아

지난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현충원 내 임정요인 묘역과 무후선열제단, 대한독립군 무명용사위령탑을 찾아 참배했다. 대한민국 현직 국무총리로는 처음으로 임정요인 묘역을 참배한 것이다.

지난 4월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100주년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서울현충원 임정요인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국무조정실 홈페이지]
지난 4월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100주년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서울현충원 임정요인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날 참배는 100년 전 4월 11일 일본에 의해 국권을 잃은 대일항쟁기 임시정부를 수립해 조국 독립에 헌신하고, 대한민국의 기반을 다진 애국선열에 대한 예우와 감사를 표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 자리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피우진 보훈처장, 채홍호 3‧1운동 100주년 추진단장 등이 함께했다.

서울현충원 임정묘역에는 ‘한국통사’와 ‘독립운동지혈사’ 등 저술을 통해 민족혼을 일깨운 박은식 임정 2대 대통령을 비롯해 이상룡 초대 국무령, 신규식 외무총장, 손정도 의정원 의장 등 임시정부 요인 18위가 모셔져있다. 또한 무후선열제단은 구한말 의병활동과 대일항쟁기 독립운동을 하다 순국한 분들 중 유해도 찾지 못하고 후손도 없는 선열 131위의 위해가 봉안되어있다. 그리고 만주와 연해주 등지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이름도 남기지 못하고 산화한 무명지사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대한독립군 무명용사 위령탑이 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