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백운동 원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강진 백운동 원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3.0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세기 문인 이담로가 조성, 정약용 등 후대 문인 문화 교류 공간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에 있는 '강진 백운동 원림(康津 白雲洞 園林)'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5호로 지정했다.
  
월출산 옥판봉의 남쪽 경사지 아래쪽에 있는 백운동 원림은 17세기 문인이었던 이담로(李聃老, 1627∼1701)가 별장과 함께 조성한 뒤 정약용(茶山 丁若鏞, 1762~1836) 등 후대 문인들이 아름다운 풍경으로 칭송한 공간이다. 고려 시대에 백운암이라는 사찰이 있었던 곳이며, 계곡 옆에 ‘백운동(白雲洞)’ 글자가 새겨진 바위가 남아있어 ’백운동‘이라 일컫는다.

강진 백운동 원림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5호로 지정됐다. 사진은 원림 내에 조성된 연못. [사진=문화재청]
강진 백운동 원림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5호로 지정됐다. 사진은 원림 내에 조성된 연못. [사진=문화재청]

강진 백운동 원림의 내정(內庭, 안뜰)에는 시냇물을 끌어 마당을 돌아나가는 ‘유상곡수’의 유구가 남아 있고, 화계(花階, 꽃계단)에는 선비의 덕목을 담은 소나무, 대나무, 연, 매화, 국화, 난초가 자라는 등 조선 최고의 별서(別墅) 원림 중 하나다.

이담로는 후손들에게 유언으로 원림을 지키라고 전해 지금까지 보존되게 하였다. 별장으로 사용하던 백운동 원림은 이후 증손자 이의권(1704~1759)이 가족과 함께 살며 주거형 별서로 변모하였고, 이덕휘(1759~1828)와 이시헌(1803~1860) 등 여러 후손들의 손을 거치며 현재의 모습으로 완성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강진 백운동 원림은 후손들과 명사들이 남긴 문학작품의 무대로도 자주 등장한다. 다산 정약용은 백운동에 묵으며 그 경치에 반해 제자 초의선사에게 ‘백운동도’를 그리게 하고 12곳의 아름다운 경승을 칭송하는 시를 남겼다. '백운첩'에 담긴 이 그림과 시는 지금의 모습과 비교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다산의 제자이기도 한 이시헌은 선대의 문집, 행록(行錄, 언행을 기록한 글)과 필묵을 '백운세수첩(白雲世手帖)'으로 묶었으며, 조선후기 문인 김창흡, 김창집, 신명규, 임영 등이 남긴 다양한 백운동 시문들과 함께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백운동 원림은 월출산 자락에 있는 정원으로 17세기 문인이었던 이담로(1627∼1701)가 별장과 함께 조성한 뒤 정약용 등 후대 문인들이 아름다운 풍경으로 칭송한 공간이다. [사진=문화재청]
백운동 원림은 월출산 자락에 있는 정원으로 17세기 문인이었던 이담로(1627∼1701)가 별장과 함께 조성한 뒤 정약용 등 후대 문인들이 아름다운 풍경으로 칭송한 공간이다. [사진=문화재청]

아울러 이곳은 조선 시대 선비들이 문화를 교류하며 풍류를 즐기던 곳으로, 다산 정약용, 초의선사, 이시헌 등이 차를 만들고 전해주며 즐겨온 기록이 있는 등 우리나라 차 문화의 산실이 되어온 가치까지 더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강진 백운동 원림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하여 역사적·문화적 가치를 높이고,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의 가치를 모두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