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과 책이 만나는 가을나들이
숲과 책이 만나는 가을나들이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10.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시민의숲, 20일 ‘책이 있는 숲’ 주제로 가을축제 개최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는 10월 2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3회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가을축제는 ‘2018년 책의 해’를 맞아 공원에서 숲과 자연에 관련된 책을 읽고, 숲의 소중함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책이 있는 숲’ 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10월 20일, 양재시민의 숲에서 ‘책이 있는 숲’ 이라는 주제로 가을축제가 열린다. [이미지=서울시]
10월 20일, 양재시민의 숲에서 ‘책이 있는 숲’ 이라는 주제로 가을축제가 열린다. [이미지=서울시]

이번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에서는 ‘책이 있는 숲’ 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책을 테마로 하는 프로그램들이  ▲나눔ㆍ소통 ▲놀이, ▲만들기 ▲목공ㆍ바느질 ▲미술 ▲음악  6가지 분야로 이루어진다.

'나눔ㆍ소통이 있는 숲'에서는 책 기부와 씨앗 나눔 활동을 할 수 있는 ‘책=씨앗’, 사람책과 대화를 나누는 ‘공원상상’, ‘속마음 카페’, ‘음식과학’, 나만의 공원이용법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해보는 ‘책 읽는 정원’, 공원 사진사와 함께 시민의숲에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공원사진관’ 등이 마련되어있다.
 
'놀이가 있는 숲'에서는 나무와 밧줄로 신체 활동하는 ‘숲 밧줄놀이’와 ‘신나는 나무놀이’, 우리나라 전통 놀이를 즐겨 볼 수 있는 ‘자리 깔고 놀아보자’, 동화책 속 주인공인 숲속 음악대와 아기돼지 삼형제를 모티브로 활동해보는 통합 예술 놀이 프로그램인 ‘도레미 숲 속 음악대’와 ‘나만의 숲 집’ 프로그램 등이 준비되어 있다.

'만들기가 있는 숲'에서는 향기 나는 ‘책갈피 만들기’, 애벌레모양 ‘브로치 만들기’, 자연으로 물들인 나만의 ‘손수건 만들기’, 모루로 거미를 만들어 대형 거미줄에 ‘장식하기’, 과학의 원리를 이용한 ‘자외선 비즈팔찌와 나무팽이 만들기’, 도토리로 ‘다람쥐 인형 만들기’ 등을 즐길 수 있다. 

'목공ㆍ바느질하는 숲'에서는 집 모양의 식물거치대를 만들고 반려식물을 장식하는 ‘목공과 가드닝’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숲에서 편안하게 책을 읽으며 ‘자수와 뜨개질’ 체험도 해 볼 수 있다. 

'미술이 있는 숲'에서는 숲에서 채취할 수 있는 ‘자연물로 색칠하기’, ‘캘리그라피로 그리기’, ‘스폰지 바느질 아트’ 등 다양한 미술 기법으로 표현해볼 수 있고, 숲의 사계절을 동화책으로 읽고 ‘그림엽서를 만들어 전시해보는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다.

2017년의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 행사 모습 [사진=서울시]
2017년의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 행사 모습 [사진=서울시]

'음악이 있는 숲'에서는 가을 숲과 어울리는 편안하고 소소한 공연과 체험을 만날 수 있다. 풀잎과 나뭇잎으로 풀피리 연주법을 배워보는 ‘풀피리와 친구되기’, 소형 기타와 만돌린을 체험해보고 연주곡도 들어볼 수 있는 ‘만돌린과 기타 앙상블’, 우쿨렐레 앙상블 연주에 맞춰 함께 노래를 불러 볼 수 있는 ‘숲 속의 작은 울림’, 가을 숲을 노래하는 ‘하모니카 버스킹’이 진행된다.

시민의숲 가을축제에서는 책이 부족한 지역의 작은 도서관과 복지관을 위해 책을 기증할 수 있다. 축제에 참여하는 시민들 중 출판된 지 5년 이내의 어린이 동화책이나 영어 동화책을 행사장에 기증하면, 호박, 상추 등의 씨앗을 증정 받을 수도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삼삼오오 모아진 도서는 제천 하소아동복지관 내 도서관과 여수 꿈꾸는 영어 작은 도서관에 기증되어 지역 아이들의 독서문화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양재시민의숲과 관련된 총 30점의 사진을 볼 수 있는  ‘추억의 사진 및 풍경 사진전’이 진행된다. ‘우면복지 하모니카’의 하모니카 연주와 ‘반포 자이 앙상블’의 만돌린과 기타 앙상블 공연이 지식서재 주변에서 열리는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또한, 행사장 주변에는 숲에서 읽기 좋은 책 300여 권이 곳곳에 배치된다. 진열된 책은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 2층에 위치하고 있는 ‘새책도서관’의 참여로 숲, 자연, 생태, 동화 등 숲에서 편안하게 읽을 수 있는 책으로 준비되어 있다.

2017년의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 행사 모습 [사진=서울시]
2017년의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 행사 모습 [사진=서울시]

‘2018 양재시민의숲 가을축제 ’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현장에서 참여가능하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안수연 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가을은 책 읽기 좋은 계절이다. 양재 시민의숲은 책 읽기에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다운 공원이다. 지난 1년 동안 시민과 함께 정성스럽게 준비한 양재 시민의숲 가을축제에 많은 분들이 오셔서 ‘책이 있는 숲’을 만나 다양한 체험과 나눔으로 소중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