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책박물관 개관 3주년 기념, '안녕, 나의 친구들! 전시
송파책박물관 개관 3주년 기념, '안녕, 나의 친구들! 전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2-05-1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책박물관에서는 개관 3주년 기념행사로 '안녕, 나의 친구들!' 전시를 8월 31일(수)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월간 매거진 'Chaeg(책)'과 함께 진행하며, Chaeg(책)에서 발행한 어린이 콘텐츠를 활용하여 데이비드 위스너, 페요, 에르제 등의 해외 유명작가의 그림책 속 이미지와 책을 선보인다. 

[사진=김경아 기자]
'안녕, 나의 친구들!' 전시를 개최하고 있는 송파책박물관 [사진=김경아 기자]

전시는 '시간, 상상, 모험, 우정, 추억, Special Photo'의 6가지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데이비드 위스너의 '시간상자' 작품을 통해 판타지 세계를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으며, 벨기에 만화가 페요(Peyo)에 의해 탄생한 스머프가 애니메이션으로 인기를 끌기 전에 처음 등장했던 자료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6부 사진 코너는 알랭 라불알, 카트린 롱도, 세바스티안 슈티제 등 3명의 사진작가들이 '어린이'를 주제로 작업한 사진집과 사진들을 소개한다. 

[사진=김경아 기자]
벨기에 만화가 페요(Peyo)에 의해 탄생한 스머프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안녕, 반짝이는 나의 친구들'에서는 문학 작품 속 22명의 여성 캐릭터를 소개한다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카트린 롱도, '어린 시절 상상의 세계로 떠나는 여행'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알랭 라부알, '이 가족이 사는 법' [사진=김경아 기자]

그 외에도 관람객 참여형 컨셉으로 전시되어 소개한 책들을 직접 열람할 수 있도록 비치하였으며, 체험존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함께 캐릭터를 색칠해보는 코너도 마련되어 어린이들이 책과 친해질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사진=김경아 기자]
직접 책을 열람할 수 있는 코너 [사진=김경아 기자]
[사진=김경아 기자]
엄마와 아이가 함께 책 속 캐릭터들을 색칠해보는 체험존 [사진=김경아 기자]

전시는 송파책박물관 1층이며, 화요일에서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과 추석 당일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