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의 삶, 우리가 성공하면 세계가 벤치마킹 할 것”
“코로나19 이후의 삶, 우리가 성공하면 세계가 벤치마킹 할 것”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4.26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우리의 새로운 일상 세계가 주목”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이후의 삶은 아직 아무도 가지 않은 미지의 영역이다”며 “우리가 걸어가는 곳이 새로운 길이 되고, 세계인들이 따라오고 있다. 우리가 만들고 성공적으로 정착시킨다면 이 또한 다른 나라의 벤치마킹 대상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금요일 공개한 생활속 거리두기의 분야별 세부지침도 그렇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 비서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 비서실]

 

정 총리는 “생활속 거리두기로의 이행을 앞두고 사회 곳곳에서 새로운 일상에 적응하는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다. 다른 나라보다 먼저 위기를 겪었고 또 극단적인 봉쇄 없이도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있기 때문에, K-방역에 이어 우리의 새로운 일상에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 총리는 “우리 프로야구의 개막을 스포츠에 목마른 미국인들이 기다리는 생소한 광경이 펼쳐지고 있다. 5월 8일 개막하는 프로축구에는 생활보다 축구가 우선이라는 유럽인의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미국 하버드대의 스티븐 월트 교수는 “코로나19는 서방의 영향력을 동양으로 이동시키는 흐름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평가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고, 코로나19로 변화하는 세계 경제에 적응하는 과정이 우리에게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도약을 가져다줄 것”으로 조심스레 기대한다며 정부는 지금까지와 같이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준비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한 의료진에 특별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 우리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의료진의 힘이 크다”며 “오늘은 회의를 시작하기 전에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존경을 뜻하는 수어로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시하겠다”고 말하고 자리에서 일어서 수어로 “의료진 여러분, 고맙습니다.”로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경북 안동 산불 진화에 힘쓴 관계기관과 관련 공무원의 노고에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산림청과 지자체, 소방청, 군·경 등 관련 기관 공무원들과 진화자원이 총 투입된 끝에 인명 피해 없이 오늘 불길이 잡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도 잘 지켜냈다”며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가운데서도 산불 진화를 위해 애써주신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건조한 봄철 날씨에 강풍까지 더해져서 산불대응이 매우 어렵다며 긴장감을 갖고 산불예방과 대응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