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온라인으로 지구 반대편 중남미까지 전달
K-방역, 온라인으로 지구 반대편 중남미까지 전달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5.2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TF 제3차 웹세미나 개최

정부는 5월 27일(수) 오전 8시 중남미 지역 등 전 세계 보건의료 관계자를 대상으로 ‘K-방역’에 관한 제3차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국제 방역협력 총괄TF 주관의 ‘K-방역’ 웹세미나는 보건복지부, 외교부 등 정부 부처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제보건의료재단, 한국국제협력단 등 유관 기관이 협업하여, 우리 방역 경험을 국제사회와 체계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제3차 웹세미나에서는 ①방역 정책과 현황(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에서 ②한국의 진단검사방식 및 특징(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혁민 교수), ③코로나19 감염환자 환자이송 사례(진용만 소방청 119구급과장), ④코로나19 임상적 특성과 치료 (최평균 서울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에 관해 발표한다.

5월 13일 열린 'K-방역' 제2차 웹세미나에서 권순만 좌장을 비롯한 연사 4명이 국가 방역정책과 현황, 진단검사 등 전문 강연을 마친 후, 현장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좌측부터) ▲권순만 교수(좌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홍기호 과장(서울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 ▲ 기모란 교수(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김의석 교수(분당서울대 감염내과)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보건복지부]
5월 13일 열린 'K-방역' 제2차 웹세미나에서 권순만 좌장을 비롯한 연사 4명이 국가 방역정책과 현황, 진단검사 등 전문 강연을 마친 후, 현장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좌측부터) ▲권순만 교수(좌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홍기호 과장(서울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 ▲ 기모란 교수(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김의석 교수(분당서울대 감염내과)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보건복지부]

 

강연이 끝난 후에는 사전 접수된 질문과 실시간 질문에 관해 이전보다 10분 늘어난 45분간의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에는 소방청이 함께 참여하여 소방청의 역할 및 코로나19 확진자 이송에 대한 대응방법과 단계별 이송절차 사례를 소개하며 응급의료의 현장감을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특히 곧 겨울을 맞이하며 최근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 보건의료 관계자의 원활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한국 시간 오전 8시에 개최하며, 영어와 스페인어로 동시통역을 제공한다.

최근 중남미 지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증가하고 있으며, 브라질·멕시코·칠레 등 많은 국가가 우리나라에 코로나19 관련 협력을 요청해 온바, 이번 세미나는 우리나라의 방역 시스템을 중남미 지역에 효과적으로 공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남미 지역 외 전 세계 어디에서라도 시청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웹사이트(http://medicalkorea.mlive.kr)에 접속하여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