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 기술 한류를 선도하다
공간정보 기술 한류를 선도하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6.1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지리정보원, 미얀마 우즈벡 등 9개 개발도상국 대상 공무원 연수 실시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라오스, 미얀마, 등 9개국 개발도상국의 국가 공간정보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공간정보 기술을 전파한다.

공간정보는 국토개발 및 국가발전의 토대가 되는 기초 인프라이다. 우리나라는 2000년대 시작된 국가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지리정보체계) 사업을 바탕으로 공간정보가 다양한 분야에 접목되어 경제성장에 기여하여 왔다. 특히, 공간정보는 산사태나 홍수 등 자연재해와 범죄로부터 국민의 생활을 안전하게 영위하기 위한 필수정보로 여겨지고 있으며, 다양한 산업분야와 접목되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은 라오스, 미얀마, 등 9개국 개발도상국의 국가 공간정보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공간정보 기술을 전파하기 위해 17일부터 2주간 연수를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연수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라오스, 미얀마, 등 9개국 개발도상국의 국가 공간정보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공간정보 기술을 전파하기 위해 17일부터 2주간 연수를 진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연수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한국국제협력단과 공동으로 추진되는 이번 연수는 17일부터 2주간 라오스와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벨라루스, 모잠비크, 탄자니아, 이라크 등 9개국 20명을 대상으로 한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이 우리나라의 공간정보 구축 사례를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아시아와 아프리카 36개국 111명을 대상으로 연수를 실시해왔다. 

올해는 공간정보 분야 이론 및 실습을 기초로 참여국의 공간정보 기반시설 현황을 공유하고자 한다. 또한, 국내기업이 참여하는 1:1 맞춤형 컨설팅 등을 통해 국가별 현안사항 해결을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우리나라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연수는 일회성 원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참여국의 실행계획 이행여부를 지속 모니터링하여 실효성을 높이고, 나아가 우리기업이 해외진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헌량 국토지리정보원 과장은 “개발도상국 연수가 국제 사회 공간정보 인프라 성장에 기여하고, 국내기업이 해외진출을 하는데 있어서 마중물 역할을 하며, 동해와 독도 등 우리나라 지명 홍보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