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문화ㆍ여가활동은 서울시내 공원에서
봄철 문화ㆍ여가활동은 서울시내 공원에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3.22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축제와 장터, 농사, 양봉, 천문 등 다양한 체험기회

서울시는 봄나들이 철을 맞아 자연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여가·문화 활동을 길동생태공원 등 21개 공원에서 운영한다. 4월부터 6월까지 14개 봄맞이 행사와 128개 봄철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봄꽃 축제부터 야시장, 음악소풍, 농사, 가드닝, 생태요리, 양봉, 건강프로그램 등 다양한 볼거리 및 놀 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아이들과 함께 벚꽃나들이를 즐기고 싶다면 다양한 벚꽃축제가 열리는 어린이대공원을 추천한다. 어린이대공원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스케치북, 다양한 캐릭터들과 함께 놀 수 있는 코스프레 행사 및 다양한 마술 마임공연 등을 준비하여 어린이들과 함께할 준비를 마쳤다.
 

시민의 숲 음악소풍 [사진=서울시]
시민의 숲 음악소풍 [사진=서울시]

'어린이책축제’와 ‘서커스축제’가 열리는 문화비축기지에서는 주말마다 다양한 공연과 체험, 문화행사가 펼쳐지고 마당에서 열리는 ‘모두의 시장’, ‘밤도깨비 야시장’에서 먹거리와 시장도 경험할 수 있다. 남산공원 등 4개 공원에서는 공원으로 봄나들이 나온 시민들을 위해 ‘음악소풍’이 열린다. 따스한 봄날에 공원에서 음악회를 즐겨보는 것도 특별한 추억이 될 것이다.

보라매공원과 남산공원에서는 각각 ‘남산 꿀벌 생태교실’과 ‘어린이 꿀벌학교’를 운영하여 꿀벌의 생태 관찰, 꿀벌 게임, 벌꿀 찍어 먹어보기 체험 등 다양한 양봉경험을 해 볼 수 있다. 길동생태공원 등 6개 공원에서는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도시농업의 소중함도 배우고 텃밭도 가꾸어보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길동생태공원과 서울숲, 어린이대공원에서는 모내기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월드컵공원 숲 치유 프로그램 [사진=서울시]
월드컵공원 숲 치유 프로그램 [사진=서울시]

월드컵공원과 남산공원에서는 숲치유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월드컵공원 숲치유’프로그램은 가족, 성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구분하여 힐링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남산공원의 소나무 힐링숲에서는 휴식&치유 컨셉으로 ‘솔바람 오감 힐링여행’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보라매공원에서는 임산부와 태아를 위한 ‘태교숲 프로그램’부터 만65세 이상 어르신들을 위한 ‘실버숲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있고, 서울식물원에서는 자연과 함께하는 요가프로그램 ‘요가인더가든’을 운영한다.

어린이대공원 논 체험교실 [사진=서울시]
어린이대공원 논 체험교실 [사진=서울시]

서울창포원에서는 ‘미세먼지를 잡아라’라는 프로그램으로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미세먼지를 먹는 공기정화 식물에 대해 알아보고 스칸디아모스 화분을 활용해 우리 집 천연 공기청정기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프로그램별 자세한 내용과 참가신청은 서울의 산과 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 홈페이지(http://yeyak.seoul.go.kr)를 통해 할 수 있다. 참가비는 대부분 무료로 즐길 수 있으나 일부 유료 프로그램도 있으니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