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밤풍경을 바꾸는 '밤도깨비야시장' 개장
서울의 밤풍경을 바꾸는 '밤도깨비야시장' 개장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3.2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5일(금)부터 10월 27일(일)까지 6곳에서 매주 금~일 운영

서울시는 서울 대표 문화관광명소인 ‘밤도깨비야시장’이 오는 4월 5일(금)부터 10월 27일(일)까지 매주 금~일에 개장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5곳에서 올해는 크리스마스마켓을 포함, 총 6곳으로 늘어났고 지역별로 특화된 테마에 맞춰 상품, 공연 등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올해 야시장은 개최장소 확대 외에도 ‘글로벌’, ‘야경과 분수’, ‘낭만과 예술’, ‘여행자’ 등 시장별로 콘셉트를 정해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여러 나라의 전통공연부터 마술쇼는 물론 청년들의 열정 넘치는 버스킹 등 다양한 문화공연도 상시적으로 진행해 방문객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준다.

여의도, 반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는 4월 5일(금) 개장하고, 청계천은 6일(토)부터 모전교~광교에서 운영한다. 마포 문화비축기지는 5월 중 개장 예정이며, 크리스마스마켓은 겨울에 문을 연다. 이번에는 푸드트럭 190대, 핸드메이드 판매자 및 체험단 360여개팀이 참여할 예정이다.

'글로버 시장'의 콘셉트로 열리는 여의도한강공원(물빛광장)의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글로버 시장'의 콘셉트로 열리는 여의도한강공원(물빛광장)의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여의도한강공원(물빛광장)의 콘셉트는 ‘글로벌 시장’이다. 세계 전통공연과 마칭밴드의 퍼포먼스과 펼쳐지고, 다양한 시민참여이벤트가 열린다. 1일 3회 청년예술가의 버스킹도 진행할 예정이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팔거리광장)에서는 청춘을 주제로 ‘청춘사진관’, 체험형 이벤트공간 ‘청춘 아뜰리에’를 운영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청년 예술가들의 청춘버스킹이 진행되며, 특별한 공연 ‘맛있는 콘서트’도 열린다.

청춘을 주제로 ‘청춘사진관’, 체험형 이벤트공간 ‘청춘 아뜰리에’를 운영하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팔거리광장)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청춘을 주제로 ‘청춘사진관’, 체험형 이벤트공간 ‘청춘 아뜰리에’를 운영하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팔거리광장) 밤도깨비 야시장 [사진=서울시]

반포한강공원(달빛광장)은 예술을 통해 낭만을 선사하는 다양한 공연이 주를 이룬다. 클래식, 재즈, 인디밴드, 달빛극 등의 공연과 현장에서 진행하는 밤도깨비 라디오를 통해 방문시민들의 다양한 사연도 담아낸다.

청계천(모전교~광교)에서는 지역적 특성을 살려 운영되는 ‘청춘포차’와 즉석노래경연 ‘청계천 레코드’등의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다. 그 외에도 ‘청춘문예’, ‘흑백 사진관’ 등 현장에서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상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5월에 개장하는 문화비축기지(문화광장)는 시즌제로 운영한다. 도시재생공원이라는 성격에 맞게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과 한낮의 피크닉과 달밤의 야시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문화비축기지(문화광장)는 시즌제로 운영하며 5월에 개장인다. 운영한다. 도시재생공원이라는 성격에 맞게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연출한다. [사진=서울시]
문화비축기지(문화광장)는 시즌제로 운영하며 5월에 개장인다. 운영한다. 도시재생공원이라는 성격에 맞게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연출한다. [사진=서울시]

밤도깨비야시장의 인기아이템인 푸드트럭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수제버거, 스테이크부터 초밥, 츄로스 등 다양하고 특색있는 음식부터 디저트와 음료 등을 만날 수 있다.

‘서울 밤도깨비야시장’ 내 모든 점포에서는 카드결제가 가능하며, 현금영수증도 발행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의 이용도 가능하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부담 결제수수료는 0%이며, 결제금액의 40%가 소득공제 된다.

한편, 시는 우천, 미세먼지 악화 등의 이유로 행사 일정이 변동될 수 있으니 방문 전 서울밤도깨비야시장 홈페이지(www.bamdokkaebi.org) 또는 페이스북(www.facebook,com/bamdokkaebi) 공지사항의 확인을 당부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