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걷고 싶은 서울 도보 길은 어디인가요?
외국인이 걷고 싶은 서울 도보 길은 어디인가요?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8.14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30일까지 외국인 대상 ‘서울 도보해설관광’코스 체험 이벤트 진행

서울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 서울의 주요 관광 명소를 걸으며 서울의 매력을 발견하는 ‘서울 도보해설관광’ 코스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시는 이벤트를 통해 외국인에게 인기있는 코스 5개를 선정해 ‘서울 도보해설관광’ SNS를 통해 홍보함으로써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이 서울을 경험하는 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을 찾는 외국인 거주자 및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서울 도보해설관광'코스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서울을 찾는 외국인 거주자 및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서울 도보해설관광'코스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서울시]

‘서울 도보해설관광’프로그램은 문화관광해설사의 전문적인 설명을 들으며 무료로 서울을 탐방하는 것으로, ‘전통문화 중심지역’, ‘근대문화 중심지역’, ‘생태복원지역 등 33개 코스로 나뉜다. 지난해에는 14만 6천 명이 이용해 국내‧외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모았다.

이벤트에는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이나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참여할 수 있으며, ‘서울 도보해설관광’ 예약사이트(http://english.visitseoul.net/walking-tour)에서 체험하고자 하는 코스를 예약하고, 체험 후 ‘서울 도보해설관광’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doboseoul)에 인증사진 및 후기를 올리면 된다. 이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1팀은 10월 초 ‘서울 도보해설관광’ 페이스북을 통해 공지하며, 아마존 기프트 카드 150불을 제공한다.

그동안 서울시는 특색 있는 서울 도보해설관광을 개발해 선보였다. 특히 한 여름밤 현대적인 서울로와 역사가 숨쉬는 한양도성을 걷는 ‘서울로 야행’ 코스와 무더위 속에서 청계천을 따라 이간수문까지 시원한 청량감을 주는 장소들과 광화문, 종로, 동대문의 숨은 볼거리, 먹거리를 즐기는 ‘청계천 1코스’가 많은 이들이 찾는 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울시 이은영 관광산업과장은 “이벤트를 통해 ‘서울 도보해설관광’코스를 알리고, 외국인들이 서울 구석구석을 걸으며 체험관광의 의미를 아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체험 후기를 참고해 외국인이 선호하는 서울 도보해설 관광코스를 개발하고 육성해 나가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