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오는 26일 첫 공연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오는 26일 첫 공연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4.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공연에 ‘기적의 목소리’ 폴 포츠 출연

서울광장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광장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이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오는 26일, 새롭게 돌아온다.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되어 매년 5월부터 10월까지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클래식, 국악, 서커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 공연으로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지난 2018년까지 총 246회의 공연이 진행되었으며. 총 28만여 명이 관람했다.

특히, 올해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공연이 없는 날에 무대 위에서 ‘시민 라운지’를 운영하여 서울광장 방문객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시민들이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과 누구나 자유롭게 연주할 수 있는 피아노를 설치해 시민 친화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올해는 특별한 공연으로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평범한 휴대전화 판매원에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거듭난 '기적의 목소리' 폴 포츠와 오페라, 뮤지컬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김순영, 세계 정상급 솔리스트와의 협연을 통해 연주력을 인정받은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 무대에 올라 환상의 하모니를 선사할 것이다.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오는 26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문화 공연을 선보인다. 개막공연에는 평범한 휴대전화 판매원에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거듭난 폴 포츠와 오페라, 뮤지컬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김순영, 세계 정상급 솔리스트와의 협연을 통해 연주력을 인정받은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사진=서울시]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오는 26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문화 공연을 선보인다. 개막공연에는 평범한 휴대전화 판매원에서 세계적인 성악가로 거듭난 폴 포츠와 오페라, 뮤지컬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김순영, 세계 정상급 솔리스트와의 협연을 통해 연주력을 인정받은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사진=서울시]

저녁 7시부터 총 80분간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평소 접하기 힘든 오페라 속 명곡들부터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OST까지 다양한 음악을 풍성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만나볼 수 있다. 금요일 퇴근일, 친구나 연인, 동료들과 함께 서울광장 잔디밭에 둘러앉아 고품격 클래식 공연을 즐겨보면 어떨까?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매월 특별한 주제의 다채로운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오는 5월에는 ‘달빛아래 달달 피크닉’이라는 주제로 팝페라, 재즈, 영화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관객들을 찾아간다.

개막공연을 비롯한 자세한 공연일정 및 출연자는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 또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www.cultureseou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들이 공연장이 아닌 광장 잔디밭에 자유롭게 앉아 다양한 문화예술을 만나는 기회”라며,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는 서울광장에서 문화예술과 함께 일상 속 여유를 즐겨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