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에 의해 철거된 돈의문, 디지털로 복원해 AR, VR로 만난다
일제에 의해 철거된 돈의문, 디지털로 복원해 AR, VR로 만난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8.20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서울시-우미건설-제일기획과 협업해 20일 IT건축 개문식 행사

서울 한양도성 사대문 중 하나로 정동사거리에 위치했던 돈의문이 1915년 일제에 의해 철거된 지 104년 만에 디지털로 복원되어 가상현실과 증강현실로 만날 수 있다.

문화재청은 20일 서울시, 우미건설, 제일기획과 공동으로 서울 돈의문박물관에서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을 개최했다. 이번 성과는 지난해 12월 4개 단체가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협약사업을 체결한 결과로,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돈의문을 IT기술(가상‧증강현실)로 복원하고 모바일, 키오스크, 체험관 등을 통해 국민이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위) 20일 돈의문박물관에서 열린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 (아래)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이 VR로 옛 돈의문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문화재청]
(위) 20일 돈의문박물관에서 열린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 (아래) 정재숙 문화재청장(왼쪽)이 VR로 옛 돈의문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문화재청]

돈의문은 전차복선화와 도로 확장을 이유로 사라졌으나, 현재 교통영향, 예산상 등의 이유로 복원되지 못한 한양도성 사대문의 마지막 퍼즐이다. 지난 9개월간 돈의문 디지털 복원체험 프로젝트를 위해 다양한 역사자료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철거 이전의 돈의문 건축과 단청을 디지털로 복원했다. 건축분야 김왕직 명지대 교수, 단청 분야 정병국 동국대 교수와 최문정 단청장, 이한형 한국전통문화대 교수 등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다.

복원연대는 18세기 숙종대를 기준으로 설정했다. 1711년 숙종 37년에 크게 개축된 후 부분적 수리가 이루어진 후 1915년 사라진 배경을 참고로 한 것이다.

디지털로 복원된 돈의문의 옛 모습을 체험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우선 자체적으로 개발한 돈의문 증강현실 체험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옛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볼 수 있다. 특히 시간대에 따라 조도가 구현되어 돈의문의 모습을 시간대별로 감상할 수 있다.

1915년 대일항쟁기 일제에 의해 사라진 돈의문이 디지털로 복원되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돈의문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문화재청]
1915년 대일항쟁기 일제에 의해 사라진 돈의문이 디지털로 복원되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돈의문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진=문화재청]

돈의문박물관마을 입구인 정동사거리 인도변에 설치된 55인치 키오스크 화면으로 옛 돈의문 자리에 증강현실로 재현된 돈의문의 모습을 감상할 수도 있다. 또한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돈의문 체험관도 마련되었다. 체험관 1층에서는 돈의문을 14분의 1로 축소 제작한 ‘디오라마’작품을 전시했고, 2층과 3층 가상현실 체험구역에서는 8대의 체험시설에서 가상현실로 복원된 돈의문의 성벽, 문루 내부, 한양도성 풍경을 체험할 수 있다.

문화재청 측은 “돈의문 디지털 복원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연계한 문화재 디지털 재현‧복원과 융‧복합 문화콘텐츠 개발의 모범사례로서 지속가능한 문화재 보호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