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자원 보존과 이용을 위한 발전 방향 찾다
생물자원 보존과 이용을 위한 발전 방향 찾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11-16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소재 관리 기관 전문가들 모여 생물소재은행 발전 포럼 개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16일 서울 용산구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남산 세미나룸에서 제1차 ‘생물소재은행 발전 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은 우리나라 생물소재 관리 기관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생물소재은행 운영에 대한 중요성을 공감하고 기관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국립생물자원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종자원, 농업유전자원센터, 국립수목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약진흥재단 등 7개 부처 소속 및 산하 기관 전문가 25여 명이 참여했다. 포럼은 다양한 생물소재를 관리하는 국내 기관들이 함께 모여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첫 번째 자리로 의미가 크다.

우리나라에 현재 운영되고 있는 생물소재은행은 종자은행, 천연물은행, 미생물은행 등 다양하지만, 그간 기관간 정보 공유 및 실질적인 협력체계는 다소 미흡했다. 그러나 나고야의정서 발효와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라 국내 생물자원에 대한 국가 차원의 관리 대책 마련과 관련 기관 및 산업계의 정보 공유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포럼에서 참여 기관들은 기관별 생물소재 관리 현황을 공유하고, 포럼 운영 방안 및 공동 협력체계 마련을 위해 토론을 펼쳤다. 또한, 국가 생물소재의 안정적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향후 산업계, 학계, 연구계까지 참여를 확대하여 정기적으로 포럼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은 포럼에서 논의된 부처별 협력 방향 및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국가 생물소재 관리 전략 및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